뉴스

카카오 자회사 키위플러스, 4개월 만에 매출 '200억' 돌파

  • 박지우 기자
    • 기사
    • 크게
    • 작게

    입력 : 2019-05-02 17:59:24

    - 카카오키즈폰, U+카카오리틀프렌즈폰2의 좋은 반응 힘입어

    키위플러스는 2일, 올해 4월 30일 기준 매출 200억원을 돌파하며 4개월만에 지난 해 135억원 매출을 넘어섰다고 밝혔다.

    키위플러스는 키즈 웨어러블 기기 등을 출시해온 경험과 위치 기술 노하우를 인정받아 지난해 8월 카카오 자회사로 편입됐다.

    회사 측은 카카오 리틀프렌즈 캐릭터와 다양한 아동용 컨텐츠를 탑재해 최근 출시한 “U+카카오리틀프렌즈폰2”와 업계 최초로 어린이 전용 카카오톡을 탑재한 “카카오키즈폰”이 시장에서 좋은 반응을 얻으면서 이같은 매출 성과를 냈다고 설명했다.

    키위플러스 서상원 대표는 “하반기에는 카카오 공동체 일원으로서 관계사와 협업한 제품이 출시되는 등 사업 다각화에도 진전이 있을 것이다"라고 전했다.

    한편, 키위플러스는 5월 가정의 달을 맞아 보호자가 안심하고 자녀의 등하교 상황을 확인할 수 있는 “카카오리틀프렌즈 등하교 알림서비스”를 출시할 예정이다. 앞으로도 어린이 안심·안전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강화할 예정이다.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google
    • e-mail
  • Copyrights ⓒ BetaNew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