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아파트 구매 금융비용 2년 반만에 최저…서울 연 이자 909만 원

  • 박지우 기자
    • 기사
    • 크게
    • 작게

    입력 : 2019-08-19 19:12:29

    - 자금 유입 차단 정책 기조는 강화·유지될 전망

    올해 상반기 아파트 구입에 따른 전국 연간 금융비용(대출이자)이 평균 337.3만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2018년 하반기 437만원에 비해 99.7만원 하락한 수치다.

    부동산정보서비스 직방은 19일, LTV(주택담보대출비율) 40%를 가정한 아파트 구입 연간 금융비용을 시뮬레이션한 결과, 2019년 상반기 금융비용은 2016년 하반기 332만원 이후 가장 낮은 수준인 것으로 분석됐다고 밝혔다.

    2013년부터는 연간 금융비용이 줄어들면 아파트 매매가격이 상승하고, 금융비용이 늘어나면 상승률이 감소하는 현상이 나타났으나, 2019년 상반기는 아파트매매가격 하락과 금융비용 감소가 동시에 나타났다. 금융비용이 줄어들어도 아파트 매매가격은 상승하지 못하는 모순된 결과를 보이고 있다.

    권역별 아파트 매입 연간 금융비용의 시뮬레이션 결과 2019년 상반기 수도권과 지방 모두 하락했다. 금리와 아파트 매입가격 상승으로 수도권은 2016년 상반기, 지방은 2016년 하반기 상승 추세가 이어졌으나, 2019년 들어 금리와 매입가격 모두 하락세로 전환되면서 금융비용 감소가 나타났다.

    수도권은 2018년 하반기 581만원→2019년 상반기 488만원으로, 지방은 2018년 하반기 273만원→2019년 상반기 231만원으로 하락폭이 비교적 크게 나타났다. 수도권과 지방 모두 2017년 이전 수준으로 금융비용이 줄어들었다.

    지역별로는 모든 시도 지역에서 2018년 하반기에 비해 2019년 상반기 아파트 매입 연간 금융비용이 줄어든 것으로 시뮬레이션 결과 나타났다. 가장 많이 줄어든 지역은 경기로 2018년 하반기 465만원에서 2019년 상반기 370만원으로 95만원 하락했다. 그 외 대구 79만원, 인천 59만원, 제주 54만원 순으로 아파트 매입 연간 금융비용이 줄어든 것으로 분석됐다.

    서울은 2018년 하반기 933만원에서 2019년 상반기 909만원으로 24만원이 줄어들어 상대적으로 금융비용 감소폭이 작았다. 그 외 전남과 경남의 아파트 매입 연간 금융비용이 19만원 줄어들면서 감소했다.

    한편 한국은행에서 발표하고 있는 주택담보대출 금리(신규취급액기준)는 2019년 6월 2.74%로 2016년 8월 2.70% 이후 가장 낮은 수준이다. 7월에 이루어진 정부의 기준금리 인하와 미국의 금리 인하로 인해 주택담보대출 금리 하락 가능성은 더 커졌다. 미중의 무역전쟁 등의 대외 경제여건이 악화되면서 추가 금리 인하를 해야한다는 주장도 커지고 있어 주택담보대출 금리의 하락은 더 가속화될 수 있다는 설명이다.

    금리가 하락하고 금융비용 부담도 크게 줄어든 상황에서 전국 아파트 매매가격의 하락이 이루어진 것은 과거의 시장흐름과 비교하면 이례적인 현상일 수 있다. 정부가 9.13대책 등 아파트 가격 안정에 대한 강한 의지를 보이면서 대출 자금의 주택시장 유입을 억제하고 있는 것이 매매가격의 안정화를 가져오고 있다.

    다만 낮은 금융비용으로 인해 자금유입차단이 완화될 경우 시중자금이 빠르게 아파트 매매시장으로 유입될 가능성이 커졌다. 따라서 현재의 매매가격 안정을 위해 자금 유입을 차단하고 자본수익이 커지는 것을 억제하는 정부의 정책 기조는 당분간 유지될 것으로 예상된다.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google
    • e-mail
  • Copyrights ⓒ BetaNew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