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삼성, '신종 코로나' 어려움 처한 협력사에 2조6천억원 긴급지원

  • 이춘희 기자
    • 기사
    • 크게
    • 작게

    입력 : 2020-02-09 11:54:06

    삼성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으로 어려움에 처한 협력사 지원에 나섰다.

    삼성은 조업 중단, 부품 조달 등으로 애로를 겪고 있는 협력회사의 경영 안정을 위해 2조 6천억원 규모의 자금을 지원한다고 9일 밝혔다.

    자금 지원에 참여하는 계열사는 삼성전자를 비롯해 삼성디스플레이, 삼성전기, 삼성SDI, 삼성SDS, 삼성물산 등이다.

    삼성은 상생펀드와 물대지원펀드 등 상생 프로그램과 연계해 1조원의 운영자금을 무이자·저금리로 대출 지원하고, 1조 6천억원 규모의 2월 물품 대금을 조기에 지급한다.

    특히 삼성전자는 협력회사가 긴급 자재 공급을 위해 항공 배송으로 전환하는 경우, 물류 비용을 실비로 지원한다.

    삼성전자는 중국 정부의 지침, 중국 내 물류 및 통관 현황 등 중국 관련 정보와 감염병 예방과 관리를위한 위생, 방역, 확산방지 수칙 등을 담은 행동 가이드라인도 배포한다. 중국 진출 협력회사에는 마스크, 손세정제, 체온계 등을 공급한다.

    삼성전자는 또 협력회사의 애로사항을 수렴하는 '협력회사 지원센터'를 운영한다.

    삼성 관계자는 "상황을 지속해서 모니터링해 협력사가 필요로 하는 부분에 대해 지원을 이어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google
    • e-mail
  • Copyrights ⓒ BetaNew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