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11조 7천억' 코로나19 추경안 심사 돌입…

  • 이춘희 기자
    • 기사
    • 크게
    • 작게

    입력 : 2020-03-11 11:52:35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을 위해 편성된 추가경정예산(추경)안에 대한 본격적인 심사에 돌입했다. 정부가 국회에 제출한 이번 추경안은 총 11조7천억원 규모다. 세입 부족 예상분을 보전하기 위한 3조2천억원의 세입 경정과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8조5천억원의 세출 예산으로 구성됐다.

    예결위는 11일, 정세균 국무총리와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장관 등을 대상으로 종합정책질의를 실시한다.

    국회 정무위원회, 기획재정위원회, 행정안전위원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환경노동위원회, 보건복지위원회는 이날 오전과 오후 전체회의 및 소위를 열어 추경안을 심사한다.

    코로나19 추경안 심사를 위한 예산결산특별위원회는 미래통합당 김재원 위원장과 더불어민주당 전해철, 미래통합당 이종배, 민주통합의원모임 김광수 간사가 내정됐다.

    예결위는 "코로나19 피해를 최소화하고, 체계적인 방역 체계 구축과 함께 소비침체로 피해를 입은 저소득층과 중소기업·소상공인의 생활 안정을 위해 추경안이 적시에 지원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심사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여야는 코로나19 확산 사태의 심각성과 긴급성에 공감하고 추경안을 이번 임시국회 회기 마지막날인 17일에 처리하기로 했다.

    더불어민주당은 코로나19로 국민들이 하루하루 고통받는 상황인만큼 정부안을 토대로 추경안을 신속하게 처리하겠다는 방침이다.

    반면 통합당은 11조7000억원 규모의 정부안에 3조2000억원 규모의 세입경정안이 포함된 것에 문제를 제기하면서 세부사업의 적절성도 따져봐야한다는 입장이다.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google
    • e-mail
  • Copyrights ⓒ BetaNew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