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코로나19에 소비둔화…2월 생산자물가 0.3% 하락

  • 이춘희 기자
    • 기사
    • 크게
    • 작게

    입력 : 2020-03-20 10:16:00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소비심리가 급격히 얼어붙으며 2월 생산자물가지수가 하락했다.

    한국은행이 20일 발표한 '2월 생산자물가지수'에 따르면 지난달 생산자물가지수는 103.74(2015년=100)로 전월보다 0.3% 하락했다.

    코로나19에 소비는 부진한데 출하량은 증가한 탓에 딸기(-35.9%), 무(-51.0%), 상추(-60.6%) 가격이 급락했다. 달걀(-13.2%), 쇠고기(-2.1%)도 내리면서 축산물 생산자물가도 1.5% 하락했다. 농산물, 축산물, 수산물을 모두 합한 농림수산품 생산자물가는 한 달 전보다 3.1% 하락했다.

    유가 하락에 공산품 생산자물가도 0.5% 내렸다. 석탄 및 석유제품이 7.2% 급락했고 화학제품도 0.4% 내렸다.

    주력 수출품인  D램 생산자물가는 2.8%, 플래시메모리는 10.7% 올랐다.

    서비스 생산자물가는 음식점·숙박업소가 내렸으나 부동산서비스가 올라 한 달 전과 같았다.

    코로나19 여파에 휴양콘도(-9.5%), 호텔(-3.8%)을 비롯해 국제항공여객(-2.9%) 생산자물가가 내렸다. 반대로 주거용부동산관리(4.8%)는 상승했다.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google
    • e-mail
  • Copyrights ⓒ BetaNew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