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한국, 코로나19 사태 의료 앱 다운로드 증가율 '1위'...2월 135% ↑

  • 박지우 기자
    • 기사
    • 크게
    • 작게

    입력 : 2020-06-22 11:19:16

    - 감염자 동선 추적하는 앱 다운로드 급증...앱 활용 자기방어 한 것으로 해석

    글로벌 코로나19 팬더믹 사태로 의료 앱 다운로드 수가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한국은 전 세계에서 의료 앱 다운로드 증가세가 가장 가팔랐던 것으로 나타났다.

    < 코로나19 팬더믹 기간 중 나라 별 의료 앱 다운로드 성장률, 1월 vs 2~5월 사이 가장 피크였던 달 >

    22일 모바일 데이터 및 분석 플랫폼인 앱애니(App Annie)에 따르면, 코로나19 팬더믹 기간인 지난 2월부터 5월까지 의료앱의 글로벌 다운로드가 올해 1월 대비 65%가 늘어났다.

    한국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하던 2월 한달간 1월 대비 135%의 의료앱 다운로드 증가율을 기록하며 1위를 기록했다. 이는 글로벌 평균인 65% 대비 2배가 넘는 수치다. 2위는 인도(90%), 3위는 스페인(65%), 4위는 영국(60%), 5위는 일본(55%)으로 나타났다.

    한국이 다운로드 증가율 1위를 기록한 배경에는 감염자 동선을 추적할 수 있는 코로나19 앱 다운로드가 폭발적으로 증가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다운로드 가장 급증한 앱 1위는 ‘코백’, 2위는 ‘코로나나우’가 차지했다.

    ‘코백’은 코로나19 확진자의 방문 위치 100m 이내에 접근하면 알림 메시지를 보내는 앱으로, 현재 주변 마스크 판매처와 국내 및 세계 코로나19 현황을 제공하는 등 다양한 기능들을 추가하며 ‘코백플러스’로 업데이트 됐다. ‘코백플러스’는 안드로이드의 경우 ‘원스토어’에서 다운이 가능하며, 아이폰 유저들은 ‘코백플러스 웹 페이지’를 통해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코로나나우’는 질병관리본부의 발표를 토대로 국내 확진자, 검사 진행 현황, 퇴원 환자 수, 사망자 수를 한눈에 볼 수 있도록 설계된 앱이다. 무엇보다 국내 중학생 2명이 개발한 앱으로 화제가 됐다.

    두 번째로 의료 앱 다운로드가 가장 크게 증가한 나라인 인도는 의료 처방전을 제공 해주는 ‘메드라이프(Medlife)’와 ‘넷메드(Netmed)’, 종합병원과 클리닉 의료, 병원 예약 시스템을 운영하는 ‘프랙토(Practo)’가 상위 3위를 차지했다.

    한편 해외는 원격의료 앱의 다운로드가 증가했는데, 그 이유는 병원 방문이 코로나19로 인해 어려워졌기 때문이라고 앱애니는 분석했다.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google
    • e-mail
  • Copyrights ⓒ BetaNew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