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현대차·앱티브 합작사 '모셔널' 무인 자율주행차, 美 일반도로 주행

  • 박지우 기자
    • 기사
    • 크게
    • 작게

    입력 : 2021-02-23 11:14:13

    - TÜV SÜD로부터 최초 인증 획득

    현대차그룹과 앱티브의 자율주행 기술 합작사인 모셔널이 일반도로에서 무인 자율주행차 시험 주행에 성공했다.

    < 현대차그룹 투자 합작사 모셔널의 일반도로 무인 자율주행차 주행 모습. /=현대차그룹 제공 >

    23일 모셔널에 따르면 시험 주행은 이 달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여러 대의 무인 자율주행 자동차로 교차로, 비보호 방향 전환, 보행자와 자전거 이용자가 있는 혼잡 통행을 포함한 상황 등에서 안전한 주행을 구현했다.

    모셔널은 무인 자율주행차 기술 평가 글로벌 시험 인증기관 TÜV SÜD(티유브이슈드)로부터 자율주행 시스템, 기술력, 운영능력 등을 검증 받아, TÜV SÜD로부터 모셔널이 운전석을 비워 둔 상태의 자율주행 안정성을 인증받았다. 모셔널은 지난해 11월 미국 네바다 주로부터 일반도로에서 무인 자율주행차를 시험할 수 있는 허가를 받기도 했다.

    모셔널은 지난 2020년부터 미국 차량 공유 업체에 로보택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현재 미국 최대 규모의 로봇택시 서비스 구축을 포함해 대표적인 차량 공유 서비스 업체 2곳과 파트너십을 맺었다.

    수 개월에 걸친 사전 평가에서 TÜV SÜD의 전문가들은 모셔널의 직원들에 대한 심층 면접을 비롯해 안전성 구조설계 평가, 테스트 절차와 결과의 분석, 시험 절차 평가, 인력의 자질과 역량 등을 검토했다.

    일반적으로 무인 자율주행 기술 시범 주행에는 경로 확인과 비상 정지 등을 위해 운전석에 안전 요원이 탑승하지만 모셔널 시범 주행 과정에서는 안전 요원의 개입이 발생하지 않았다.

    모셔널의 무인 자율주행차 시험은 안전 요원이 탑승한 일반도로뿐만 아니라 자동차 시험장에 ▷ 일반 차량과 무인 자율주행차 환경 ▷ 보행자, 자전거 등 도로 환경 ▷ 혼잡한 교차로와 비보호 방향 전환 ▷ 광범위한 교통 및 도로 상황 등을 포함했다.

    오는 2023년 모셔널은 리프트社와 함께 대표적인 차량 공유 업체에 최대 규모의 완전 무인 자율주행 서비스를 선보일 예정이다.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google
    • e-mail
  • Copyrights ⓒ BetaNew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