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어반 컴팩트 SUV, 폭스바겐 ‘2022년형 티록’ ...3244만원부터

  • 박지우 기자
    • 기사
    • 크게
    • 작게

    입력 : 2021-11-02 15:21:07

    - 차세대 EA288 evo엔진 탑재

    폭스바겐코리아는 어반 컴팩트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2022년형 티록’을 출시한다고 2일 밝혔다.

    < 폭스바겐 ‘2022년형 티록’ >

    2022년형 티록에는 ‘트윈도징 테크놀로지’가 적용된 차세대 EA288 evo 엔진이 탑재됐다. 이는 전 세대 엔진 대비 질소산화물(NOx)을 약 80%까지 저감시켜 까다로운 배출가스 규제인 유로 6d의 기준을 충족한다.

    2.0 TDI 엔진과 7단 DSG 변속기의 조합으로 최고 출력 150마력이다. 1600rpm~2,750rpm의 실용 영역에서 최대 토크 36.7kg.m의 다이내믹한 성능을 발휘한다. 최고 속도는 205km/h에 이른다. 복합 연비는 16.2km/l, 도심 및 고속도로 연비는 15.2km/l, 17.6km/l다.

    외관은 블랙 루프 및 6가지의 바디 컬러 조합이 인상적인 ‘투톤 디자인’을 적용했다. 여기에 사이드미러 역시 블랙 컬러를 적용해 통일감 있는 디자인을 구성했다.

    프레스티지 트림에 탑재된 ‘비츠 오디오’로 300W 출력, 8채널 앰프 기반으로 전 좌석에서 최상의 사운드를 감상할 수 있다.

    < 폭스바겐 ‘2022년형 티록’ >

    폭스바겐의 최신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MIB3(3세대 모듈라 인포테인먼트 매트릭스)’도 기본 적용된다.

    주행 정보, 연료 상태 외에도 원하는 정보를 맞춤형으로 구성할 수 있는 디지털 콕핏, ‘디스커버 미디어’ 한국형 내비게이션 시스템으로 편안한 주행 환경을 제공한다.

    < 폭스바겐 ‘2022년형 티록’ >

    음성 인식 시스템과 근접 센서 및 제스처 컨트롤 시스템은 물론, 무선 휴대전화 연결·충전 등의 기능도 탑재됐다.

    차선유지 레인 어시스트, 전방추돌경고 및 긴급제동, 다중 충돌 방지 브레이크, 프로액티브 탑승자 보호, 보행자 모니터링, 블라인드 스팟 모니터링 및 후방 트래픽 경고, 파크 파일럿 전후방 센서, 피로 경고 시스템 등 다양한 첨단 안전 편의 사양도 기본 적용됐다.

    < 폭스바겐 ‘2022년형 티록’ >

    프리미엄 모델부터는 차량 주행 속도 및 차간 거리를 유지해 주는 어댑티브 크루즈 컨트롤 시스템을 비롯해 파노라마 선루프, 2존 클리마트로닉 자동 에어컨, 비엔나 레더 시트가 적용된다.

    프레스티지 모델에는 후방카메라, 비츠 오디오’ 사운드 시스템, 전동식 파워 트렁크 및 18인치 알로이 휠이 탑재된다.

    2022년형 티록은 기존 모델보다 최대 354만원 가량 가격을 낮췄다. 스타일 모델은 3244만원, 프리미엄 모델은 3638만원, 프레스티지 모델은 3835만원이다.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google
    • e-mail
  • Copyrights ⓒ BetaNew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