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LG전자, '차량용 AR 소프트웨어' 사업 추진...사업구조 다각화

  • 박지우 기자
    • 기사
    • 크게
    • 작게

    입력 : 2021-11-11 13:03:32

    - 완성차 업체에 ‘AR 소프트웨어 솔루션’ 공급 사업 추진

    LG전자가 차량용 증강현실(AR) 소프트웨어 사업을 육성에 나선다. 완성차 업체들이 소프트웨어만 아웃소싱하는 사례를 확대할 것으로 예측되기 때문이다.

    < LG전자 AR 소프트웨어 솔루션이 헤드업 디스플레이가 적용된 차량 전면 유리에 주행속도, 목적지까지의 경로 등 다양한 정보를 그래픽 이미지로 보여주고 있다. /=LG전자 제공. >

    LG전자는 완성차 업체에 ‘AR 소프트웨어 솔루션’을 공급하는 사업을 본격 추진하기로 했다고 11일 밝혔다.

    헤드업 디스플레이(HUD), 계기판(Cluster), 중앙정보디스플레이(CID) 등과 같은 인포테인먼트 부품에 AR 소프트웨어를 결합시킨 패키지로 공급해온 LG전자는 사업구조를 보다 다각화해 완성차 업체들의 수요에 선제적으로 대응, 사업경쟁력을 확보한다는 전략이다.

    LG전자 AR 소프트웨어 솔루션은 ADAS(첨단운전자지원시스템) 카메라, GPS, 네비게이션과 같은 다양한 센서와 실시간으로 연결된다. 이를 통해 얻은 데이터를 기반으로 주행속도, 보행자나 주변 차량과의 상대적 거리 등 정보를 3D 및 2D 그래픽 이미지로 보여준다.

    이 솔루션은 헤드업 디스플레이가 적용된 차량 전면 유리나 계기판, 중앙정보디스플레이 등 인포테인먼트 부품에 적용돼 운전자가 주변상황을 효과적으로 인식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LG전자는 AR 소프트웨어 솔루션에 ▷소프트웨어개발키트(SDK) ▷사용자인터페이스 컴포저(각종 그래픽 개발을 도와주는 UI 제작 도구) ▷시뮬레이션 툴 등도 포함시켰다.

    김진용 LG전자 VS사업본부장 부사장은 “차량의 전동화 및 스마트화로 자동차 부품 시장에서 소프트웨어의 중요성이 커지고 있다. AR 소프트웨어 솔루션을 활용해 완성차 업체들의 다양한 니즈에 선제적으로 대응할 것”이라고 말했다.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google
    • e-mail
  • Copyrights ⓒ BetaNew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