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올해 글로벌 반도체 장비시장 44.7% 성장...첫 1000억 달러 돌파

  • 박지우 기자
    • 기사
    • 크게
    • 작게

    입력 : 2021-12-14 15:23:42

    - 파운드리·로직·D램·낸드...전·후공정 장비 부문 모두 성장세

    글로벌 반도체 장비 시장의 매출액이 처음으로 1000억달러를 돌파할 전망이다.

    14일 국제반도체장비재료협회(SEMI)에 따르면 2021년 전 세계 반도체 장비 매출은 1030억 달러로 사상 최고치를 경신했다. 이는 지난해 매출 710억 달러에서 44.7% 증가한 수치다.

    < 2021년 부문별 총 장비 예측(단위:10억 달러) /=SEMI 제공. >

    올해는 전공정이 이뤄지는 웨이퍼 팹과 후공정이 이뤄지는 조립·패키징 및 테스트 반도체 장비 부문 모두 두드러진 성장이 보인다.

    웨이퍼 가공, 팹 설비, 마스크/레티클 장비를 포함하는 전공정 장비 부문은 2021년에 880억 달러로 전년 대비 43.8% 성장할 것으로 보이며, 2022년에는 약 990억 달러로 12.4%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2023년에는 984억 달러로 0.5% 소폭 감소할 것으로 전망된다.

    파운드리 및 로직 부문은 첨단 산업의 수요에 힘입어 2021년에 전년 대비 50% 급증한 493억 달러를 기록할 것으로 보인다. 2022년의 파운드리 및 로직 반도체 장비 투자는 17% 증가하여 성장 모멘텀은 계속 이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D램 장비 부문은 2021년에 52% 급증한 151억 달러, 2022년에는 1% 성장한 153억 달러로 성장할 것으로 보인다.

    < 2021년 애플리케이션별 총 웨이퍼 팹  장비 예측(단위:10억 달러) /=SEMI 제공. >

    낸드 장비 시장은 2021년 24% ​​성장한 192억 달러, 2022년 8% 성장한 206억 달러로 전망된다. 2023년에는 D램과 낸드 분야에 대한 반도체 장비 매출액은 각각 2%와 3% 감소할 것으로 예상된다.

    조립 및 패키징 장비 부문은 2021년에 81.7% 증가한 70억 달러를 달성할 것으로 보인다. 2022년에는 고급 패키징 기술이 적용된 애플리케이션에 의해 4.4% 더 성장할 것으로 전망된다.

    반도체 테스트 장비 시장은 2021년 29.6% 성장한 78억 달러를 달성할 것으로 예상되며, 2022년에는 5G 및 고성능 컴퓨팅(HPC) 애플리케이션 수요에 따라 4.9% 성장할 것으로 전망된다.

    지역별로 살펴보면 한국, 중국, 대만이 2021년 장비 지출 상위 3개 국가를 유지할 것으로 보인다. 중국은 반도체 장비 투자 1위 지역을 유지할 것으로 예상되며, 대만은 2022년과 2023년에 다시 1위를 되찾을 것으로 전망된다.

    SEMI는 또한 주요 반도체 제조 지역의 반도체 장비 투자액은 2021년과 2022년 모두 증가할 것으로 내다봤다.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google
    • e-mail
  • Copyrights ⓒ BetaNew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