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내년 DSR 규제 피하자...12월 분양시장 '활황'

  • 박지우 기자
    • 기사
    • 크게
    • 작게

    입력 : 2021-12-28 14:30:30

    - DSR 적용 시 대출의 문턱 더욱 높아져...1순위 청약건수 30만 건 돌파 눈앞

    연말 분양시장이 뜨겁게 달아오르고 있다. 정부가 가계부채 관리를 위해서 DSR(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 규제 강화를 내년 1월부터 앞당겨 시행하기로 하면서 대출이 막히기 전 막차를 타려는 수요가 몰리면서다.

    < 2021년 하반기 분양시장 1순위 청약건수 /=리얼투데이 제공. >

    28일 부동산전문 리서치업체 리얼투데이가 ‘한국부동산원 청약홈’의 통계자료를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이 달(24일 기준)에 사용한 1순위 청약통장 사용건수는 29만2,127건으로 집계됐다.

    이달 1순위 청약통장 사용 건수는 지난 7월(39만3662건) 이후 최다이자 지난달 수치인 24만9415건을 이미 웃도는 수준이다.

    주요 단지들의 청약 경쟁률도 치열하다. 금성백조가 충남 아산탕정지구에 짓는 '탕정역 예미지'는 410가구 모집에 13만 3361명이 몰려 평균 325.3대 1의 청약 경쟁률을 기록했다.

    이 밖에도 서울 성북구 '해링턴플레이스 안암'은 192.5대 1, 경기 화성시 '화성동탄2 제일풍경채 퍼스티어'는 109.5대 1의 1순위 청약 경쟁률을 각각 나타냈다.

    리얼투데이 관계자는 "내년 1월부터 조기에 시행되는 DSR 규제를 피하려고 연말 분양 시장에 청약 통장이 몰리면서 경쟁률도 더욱 치열해지는 것"이라며 "연내 입주자모집공고를 받는 경우 아파트와 오피스텔 모두 중도금은 물론 잔금 대출 실행 시에도 차주 단위 DSR의 적용을 받지 않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내년부터 개인별 DSR 계산에 분양 주택에 대한 중도금 대출은 제외되지만, 잔금 대출은 규제 적용을 받음에 따라 대출 문턱이 높아지기 전에 내 집 마련을 서두르는 청약자가 늘어나는 것으로 풀이된다.

    12월 분양 시장은 전형적인 계절적 비수기임에도 이번 주에만 21개 단지에서 1만1136가구(오피스텔 제외)가 분양된다.

    대우건설이 경상북도 경산시 중산지구에 짓는 '펜타힐즈 푸르지오 2차', 현대엔지니어링 경기 광주시 초월읍 쌍동4지구 1, 2블록에 짓는 ‘힐스테이트 초월역’, 롯데건설이 대구 달서구 본동 743번지 일대에 짓는 주거복합단지 '달서 롯데캐슬 센트럴스카이' 등이 포함된다.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google
    • e-mail
  • Copyrights ⓒ BetaNew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