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SK하이닉스, 인텔 낸드 사업부 1단계 인수...美 자회사 '솔리다임' 설립

  • 박지우 기자
    • 기사
    • 크게
    • 작게

    입력 : 2021-12-30 19:00:30

    - 1차 계약금 70억달러 지급...2025년 3월경 최종 마무리

    SK하이닉스가 인텔(Intel) 낸드플래시 사업부 1단계 인수 절차를 마무리했다.

    SK하이닉스는 인텔에 총 계약금액 90억 달러 중 70억 달러를 1차로 지급했다고 30일 밝혔다. 지난 22일 중국 반독점심사 승인을 받은 후 인텔이 보유한 자산을 양수하는 데 필요한 작업을 마친 데 따른 것이다.

    먼저 SK하이닉스는 SSD 사업과 중국 다롄(大连) 팹(Fab) 등을 넘겨받는다. 이후 2025년 3월경 남은 20억 달러를 2차로 지급하고 낸드플래시 웨이퍼 R&D와 다롄팹 운영 인력을 비롯한 관련 유·무형자산을 이전 받는다. 이 시점을 기해 인수계약은 최종 마무리된다.

    인텔 SSD 사업을 운영할 미국 신설자회사의 사명은 ‘솔리다임(Solidigm)’이다. 솔리다임은 솔리드 스테이트(Solid-State)와 패러다임(Paradigm)의 합성어다. 기술 혁신과 차별화된 고객 서비스를 바탕으로 메모리 솔루션 산업의 패러다임 변화를 이끌겠다는 의미가 담겼다.

    미국 캘리포니아주 산호세에 본사를 둔 솔리다임은 인텔이 운영했던 SSD 사업을 인수하여 제품 개발, 생산, 판매를 총괄한다. SK하이닉스 이석희 사장이 이 회사 의장을 겸임해 인수 후 통합 과정을 진두 지휘한다. CEO에는 롭 크룩 인텔 부사장이 임명될 예정이다.

    SK하이닉스, 솔리다임, 인텔은 인수 계약이 최종 완료될 때까지 긴밀하게 협력해 가기로 했다. 또한 이번 인수가 SK하이닉스의 낸드플래시 경쟁력을 높이는 기회가 될 것으로 보고 있다.

    SK하이닉스와 솔리다임은 각각 낸드 분야 중 모바일 제품, 기업용 SSD에 강점을 가져 사업 중복 없이 시너지를 키울 수 있다는 평가다.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google
    • e-mail
  • Copyrights ⓒ BetaNew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