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전기차 충전기 인증 기준 간소화...“보급 속도낸다”

  • 박지우 기자
    • 기사
    • 크게
    • 작게

    입력 : 2022-04-19 17:06:52

    - 국표원, 인증기준 및 제조업 시설요건 완화

    앞으로 전기차 충전요금을 더 정확하게 알 수 있게 된다. 또한 전기차 충전기의 인증 기준이 간소화되고 제조업체 등록 요건도 완화된다.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국표원)은 19일 서울 구로구 한국산업기술시험원 서울지역본부에서 이런 내용의 '전기차 충전기 기술기준' 개정안에 대한 공청회를 열고 업계 의견을 수렴했다.

    국표원은 ▷부품 변경시 인증 간소화 ▷제조업 요건 완화 ▷충전요금 정확도 향상 등을 골자로 전기차 충전기 기술 기준 개정을 추진한다.

    소비자에게 보다 정확한 충전요금을 알려주기 위해 충전량 표시 눈금 단위가 소수점 첫째 자리 이하에서 소수점 둘째 자리 이하(0.1kWh(킬로와트시) → 0.01kWh)로 변경된다.

    디스플레이·모뎀·결재 장치 등 부가 전자장치를 변경할 때 일부 시험만으로 인증을 취득할 수 있게 된다. 외관 변경, 단자대 변경과 같은 경미한 사항은 승인이 면제된다.

    특히 업계에서 지속해서 불편을 호소해온 케이블 길이 변경의 경우 최초 형식 승인 시 최소 길이와 최대 길이를 승인받으면 해당 길이 범위에서 추가 승인 없이 자유롭게 변경해 제조할 수 있게 된다.

    전기차 충전기 계량기 제조업체로 등록하려면 실제 제조하는 제품의 용량에 맞는 시설만 갖추면 되도록 할 예정이다. 기존에는 최대 용량 교류 300V/40A, 직류 500V/120A 등의 검사시설을 의무로 갖춰야 해 신규 진출 기업에 부담이었다.

    국표원은 업계 의견을 반영해 개정 내용을 보완하고 행정예고 등 후속 절차를 거쳐 연내 기술기준을 개정 고시·시행할 계획이다.

    한편 국내 전기차는 지난해 말 기준 23만대, 충전기는 10만7000대가 보급됐다. 친환경차 구매 수요가 늘어나면서 전기차 보급도 빨라질 것으로 전망된다.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google
    • e-mail
  • Copyrights ⓒ BetaNew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