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수출입은행 “K-콘텐츠 수출 증가하면 소비재 수출 약 2배 동반 상승”

  • 박지우 기자
    • 기사
    • 크게
    • 작게

    입력 : 2022-05-02 15:27:36

    - 한국수출입은행 해외경제연구소 ‘K콘텐츠 수출의 경제효과’ 분석

    게임·영화·음악 등 K-콘텐츠의 수출이 늘어날 때 화장품, 가공식품과 같은 소비재 수출이 두배 가까이 동반 증가했다는 분석 결과가 나왔다.

    < K-콘텐츠 1억 달러 수출의 생산유발효과 및 취업유발효과 /=수출입은행 해외경제연구소 제공. >

    한국수출입은행 해외경제연구소가 1일 발표한 ‘K콘텐츠 수출의 경제효과’에 따르면 K콘텐츠 수출이 1억달러 늘 때 소비재 수출은 1억8000만달러 함께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2006년부터 2020년까지 중화권, 일본, 동남아, 북미, 유럽 등 6개 지역에 대한 K-콘텐츠 수출액과 화장품, 가공식품, 의류, 정보기술(IT) 기기 등 소비재 수출액 데이터를 회귀분석한 결과다.

    K팝, 한국 드라마 등 K콘텐츠의 확산으로 한국 제품에 대한 호감도가 상승하면서 한국 소비재 수출 증가로 이어진 것으로 분석됐다.

    지역적으로는 중화권보다는 비중화권에서, K콘텐츠 중에서는 한류 성격이 강한 K팝이나 방송, 영화가 소비재 수출 견인효과가 높았다. 소비재 분야에선 화장품, 가공식품이 K콘텐츠 영향을 가장 많이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K-콘텐츠의 생산유발효과도 컸다. K콘텐츠 수출이 1억 달러 증가하면 소비재 수출 증가를 포함해 생산유발효과는 5억1000만 달러(약 6,000억원), 취업유발효과는 2,892명이 발생하는 것으로 추정됐다.

    김윤지 해외경제연구소 수석연구원은 “최근 OTT 등 다양한 플랫폼 서비스 발달로 콘텐츠 산업 환경이 빠르게 변화하면서 K팝, K드라마 등 K콘텐츠의 세계적 위상도 크게 높아지고 있다”고 밝혔다. 또한 "이번 분석에서 확인된 것처럼 문화와 취향이 중요한 소비재의 수출시장 개척에 K콘텐츠를 적극 활용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google
    • e-mail
  • Copyrights ⓒ BetaNew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