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수소차도 '셀프 충전'...산업부, 수소 산업 분야 19개 규제 개선

  • 박지우 기자
    • 기사
    • 크게
    • 작게

    입력 : 2022-08-29 17:44:13

    - 인천공항 첫 셀프 수소충전소 실증 작업 개시

    앞으로 수소차의 경우도 운전자가 직접 충전을 할 수 있게 된다. 수소차를 직접 충전하면 1kg당 300~400원 정도 할인 효과가 발생할 것으로 보인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수소차 셀프 충전을 포함해 수소 산업 육성을 위해 관련 규제 19건을 선정해 개선할 계획이라고 29일 밝혔다.

    그간 국내 수소충전소는 미국, 일본 등 해외와 달리 운전자의 직접 충전을 금지하고 있어, 수소차 운전자의 편의성 제고 및 수소충전소 경제성 확보를 위해 셀프충전이 필요하다는 의견이 제기돼왔다.

    산업부는 지난해 12월 규제샌드박스 승인을 거쳐 셀프충전 안전관리 규정,충전기 동결방지, 충전노즐 낙하방지 장치 등 셀프충전용 안전장치와 충전제어 프로그램 개발을 완료했다.

    산업부는 이달 30일부터 인천국제공항(T2) 수소충전소에서 일반 국민을 대상으로 셀프 충전 실증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수소 셀프충전 시 kg당 약 300~400원 할인된 가격이 적용돼 1회 5kg 충전 시 1천500~2천원이 할인된다.

    아울러 산업부는 수소차 셀프 충전을 포함해 안전성을 확보하면서도 기업 활동을 촉진할 수 있는 수소안전분야 규제혁신 19개 과제를 신속히 추진하기로 했다.

    수소충전소 설치 방호벽도 다양화하기로 했다. 지금까지는 충전소 밖에 있는 주택 등을 보호하기 위해 방호벽을 설치할 땐 철근콘크리트만 쓸 수 있었다. 하지만 앞으로는 같은 강도라면 콘크리트블럭과 강판제 등도 사용할 수 있다.

    이와 함께 폐플라스틱 등 연료의 열분해 방식의 수소생산설비는 ‘수소추출설비’에 포함하지 않았지만, 앞으로는 이에 포함하고 안전기준을 마련하기로 했다.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google
    • e-mail
  • Copyrights ⓒ BetaNew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