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반도체·배터리·바이오 성장동력 강화”...SK그룹, 5년간 비수도권에 67조 투자

  • 박지우 기자
    • 기사
    • 크게
    • 작게

    입력 : 2022-09-14 17:09:50

    올해 13000명 채용…사상 최대 규모

    SK그룹이 서울·경기·인천 등 수도권을 제외한 지방에 향후 5년간 67조원을 투자한다.

    SK그룹은 14일 그룹의 성장동력인 배터리(Battery)·바이오(Bio)·반도체(Chip), 이른바 'BBC' 산업의 국내 기반 시설과 기술 경쟁력을 키우기 위해 이러한 비(非)수도권 투자를 단행한다고 밝혔다.

    분야별로는 ▷반도체·소재 30조5000억원 ▷그린 22조6000억원 ▷디지털 11조2000억원 ▷바이오·기타 2조8000억원 등이다. 앞서 SK그룹은 5년간 국내에만 179조 원을 투자한다고 밝혔다. 이번 발표는 이 가운데 비수도권 지역 투자 계획이다.

    SK하이닉스는 최근 향후 5년간 신규 반도체 생산 공장인 청주 M15X(eXtension)에 모두 15조원을 투자하겠다고 밝혔다.

    SK실트론은 SiC 웨이퍼 제조공정 확대를 위해 최근 1900억원을 들여 경북 구미2공장의 웨이퍼링·에피 그로잉 생산설비를 증설했고, 2025년까지 구미에 1조원을 추가로 투자해 공장 규모를 키울 계획이다.

    SK㈜ 머티리얼즈는 내년까지 경북 영주·상주, 세종 등에 1조원을 투입해 특수·산업 가스와 실리콘 음극재 배터리 소재 생산 공장을 신설·증설한다.

    SK E&S도 2025년까지 5조원을 투자해 충남 보령 LNG(액화천연가스)터미널 인근 지역에 세계 최대 규모의 친환경 청정수소 생산 플랜트를 구축한다.

    한편 SK그룹은 최근 지속되는 경제위기에 대응하기 위해서는 국내 생산시설에 집중적인 투자가 필요하다고 보고 향후 5년간 국내 투자분 179조원 중 73조원을 올해와 내년에 모두 집행하기로 했다.

    향후 5년간 반도체·소재·그린 등의 연구개발(R&D) 분야에 총 25조원을 투자한다는 계획도 내놨다.

    또한 SK그룹은 올해 사상 최대 규모인 1만3000명 이상을 채용할 방침이다. 지난해 채용 규모인 8500명보다 50% 늘어난 수치다. 특히 배터리 사업과 관련해선 전기차 시장의 급성장에 대응하기 위해 1천명 이상을 채용할 계획이다.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google
    • e-mail
  • Copyrights ⓒ BetaNew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