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반도체·이차전지 등 핵심 분야 33종 개발...국산 소부장·품질관리 가속화

  • 박지우 기자
    • 기사
    • 크게
    • 작게

    입력 : 2022-12-06 16:40:12

    - 국표원, '표준물질 개발·보급사업 성과발표회' 개최

    정부가 반도체·이차전지 등 핵심산업 경쟁력 강화에 필수적인 국산 표준물질 33종을 개발했다. 후속조치로 국내외 유통촉진 등 비즈니스 생태계 조성을 위해 나선다.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은 6일 '표준물질 개발·보급사업 성과발표회'를 개최하고 표준물질 개발성과를 공유했다.

    표준물질은 소재 성분·특성 등을 평가해 확인하거나 장비 개발·교정 등에 사용되는 기준물질을 말한다.

    국표원은 2020년부터 반도체, 배터리, 바이오 등 핵심산업 분야에서 국산 표준물질을 개발해 보급하고 궁극적으로 업계에서 자체 개발과 거래가 활성화되도록 비즈니스 생태계 조성에 힘 쓰고 있다. 이번 행사에선 올해 표준물질 개발사례와 작년에 개발된 표준물질의 활용사례를 발표했다.

    반도체 검사용 현미경의 교정과 정확도 확인에 사용되는 표준물질, 이차전지 양극재의 원재료인 리튬, 망간 등의 순도확인을 위한 표준물질 등은 제품 개발 및 품질관리에 핵심적 역할을 할 것으로 예상된다.

    포항산업과학연구원은 크롬, 니켈 등이 일정비율로 정확하게 첨가된 합금강 표준물질을 개발해 철강업계에 보급했다. 포스코는 자동차, 항공, 조선 등에 공급하는 철강소재 품질관리를 위해 표준물질을 활용해 연간 약 40만회 시험을 실시하고 있다.

    포스코, 코스모신소재 등이 참석한 간담회에선 △신뢰성 높은 국산 표준물질 개발·보급 △국내외 기술규제와 관련된 표준물질 공급기반 확대 △표준물질 정보접근성 향상 등이 필요하다는 의견이 제시됐다.

    이에 국표원은 표준물질 종합정보시스템을 운영해 표준물질 수요파악, 거래와 사업화 지원, 홍보 확대 등으로 표준물질의 국내 생산과 유통을 촉진할 계획이다. 

    또한 국내 개발 표준물질을 국제표준물질 데이터베이스에 등록해 해외 기업·기관에 판매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google
    • e-mail
  • Copyrights ⓒ BetaNew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