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최악 실적’ SK하이닉스, 1분기 적자 3.4조…“하반기 업황 반등 기대”

  • 박지우 기자
    • 기사
    • 크게
    • 작게

    입력 : 2023-04-26 19:00:27

    - 2개 분기 적자 5조원 넘어

    반도체 불황이 지속되면서 SK하이닉스가 올해 1분기에만 3조4천억원이 넘는 적자를 기록했다. 2012년 SK그룹 편입 이후 사상 최대 적자다.

    SK하이닉스는 연결 기준 올해 1분기 매출 5조881억원, 영업손실 3조4023억원, 순손실 2조5855억원을 기록했다고 26일 공시했다.

    지난해 4분기 1조8천984억원의 영업손실을 내며 2012년 3분기(-240억원) 이후 10년 만에 처음으로 분기 적자를 낸 데 이어 2개 분기 연속 적자를 기록한 셈이다. 2개 분기 적자 규모만 5조원이 넘는다.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은 58.1% 감소했고, 영업이익은 적자 전환했다. 순손실은 2조5855억원으로 적자로 돌아섰다.

    다만 SK하이닉스는 1분기에 고객 보유 재고가 감소세로 돌아섰고, 2분기부터는 메모리 감산에 따른 공급 기업의 재고도 줄어들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하반기부터 시장 환경이 개선될 것으로 전망했다.

    1분기를 저점으로 점진적으로 판매량이 늘어나면서 2분기에는 매출 실적이 반등할 것으로 기대했다.

    또한 챗GPT 등 인공지능(AI)용 고성능 서버 시장 규모가 커지고, 고용량 메모리를 채용하는 고객이 늘고 있는 점 또한 시장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봤다.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google
    • e-mail
  • Copyrights ⓒ BetaNew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