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결혼 긍정적' 청년 3명 중 1명 만…절반 이상 자녀 낳을 필요 없어

  • 박지우 기자
    • 기사
    • 크게
    • 작게

    입력 : 2023-08-28 17:52:01

    - 통계청, '사회조사로 살펴본 청년의 의식변화' 보고서

    작년 기준 청년 3명 중 1명만 결혼을 긍정적으로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청년 절반 이상은 결혼을 하더라도 자녀를 낳을 필요가 없다고 생각했다. 청년들은 결혼을 하기 어려운 이유로 '결혼자금 부족'을 가장 많이 꼽았다.

    통계청은 28일 이런 내용을 담은 '사회조사로 살펴본 청년의 의식변화'를 발표했다. 결혼에 대해 긍정적으로 생각하는 청년은 작년 5월 기준 36.4%로 10년 전인 2012년(56.5%)보다 20.1%p 감소했다.

    < 사회조사로 살펴본 청년의 의식변화 /=통계청 제공. >

    결혼에 긍정적인 청년의 비중은 여자 28.0%, 남자 43.8%로 각각 10년 전보다 각각 18.9%p, 22.3%p 낮아졌다. 연령별로는 19∼24세 34.0%, 25∼29세 36.1%, 30∼34세 39.2% 등이다.

    청년들은 '결혼하지 않는 사람들이 결혼하지 않는 주된 이유'로 결혼자금 부족(33.7%)을 가장 많이 꼽았다. 이어 결혼 필요성을 못 느낌(17.3%), 출산·양육 부담(11.0%), 고용 상태 불안정(10.2%), 결혼 상대 못 만남(9.7%) 등의 순이었다.

    성별로 보면 미혼 남자는 결혼자금 부족(40.9%)이 가장 많으며, 미혼 여자는 결혼자금 부족(26.4%), 결혼 필요성 못 느낌(23.7%)이 절반을 차지했다.

    남녀가 결혼하지 않더라도 함께 살 수 있다고 생각하는 청년의 비중은 80.9%로 10년 전보다 19.1%p 높아졌다.

    청년의 53.5%는 결혼하더라도 자녀를 가지지 않아도 된다고 응답했다. 이 비율은 2018년 46.4%, 2020년 50.5%에 이어 꾸준히 높아졌다.

    자신과 부모와의 관계에 만족한다고 응답한 청년과 전반적인 가족관계에 만족한다고 한 청년은 '결혼 후 자녀를 가져야 한다'고 응답한 비중이 각각 57.6%, 57.1%로 전체 청년 집단(46.5%)보다 높았다.

    청년들이 직업을 선택할 때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 요인(이하 2021년 기준)은 수입(35.8%), 안정성(22.1%), 적성·흥미(19.1%), 근무 환경(9.8%) 순이었다.

    선호 직장은 2011년에는 국가기관(27.7%), 대기업(19.6%), 공기업(19.3%) 순이었으나 2021년에는 공기업(23.2%), 국가기관(20.8%), 대기업(20.2%)으로 바뀌었다.

    청년 절반 이상(54.8%)은 가까운 미래에 직장을 잃거나 직장을 바꿔야 한다는 불안감을 느낀다고 답했다. 다만 이 비율은 10년 전보다 8.0%p 떨어졌다.

    한편 자식이 부모를 부양해야 할 의무가 없다는 인식도 강해진 것으로 조사됐다. 가족이 부모님의 노후를 책임져야 한다는 응답은 20.6%로 10년 전보다 12.6%P 줄었다. 60.7%는 가족·사회·정부가 함께 부모님의 노후를 책임져야 한다고 생각했고, 15%는 부모님이 스스로 해결해야 한다고 봤다.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google
    • e-mail
  • Copyrights ⓒ BetaNew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