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벤츠·스카니아·현대 등 28개 차종 제작결함...1만2881대 리콜

  • 박지우 기자
    • 기사
    • 크게
    • 작게

    입력 : 2023-09-20 18:12:40

    - 자동차리콜센터에서 대상 여부 확인 가능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 스카니아코리아그룹, 현대자동차, BMW 등 5개 업체가 제작 결함으로 자발적 시정조치(리콜)를 진행한다.

    < 리콜 대상인 벤츠 E350 4MATIC /=국토교통부 제공. >

    국토교통부는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 스카니아코리아그룹, 현대차, BMW코리아, 바이크코리아에서 제작 또는 수입·판매한 28개 차종 1만2881대에서 제작결함이 발견돼 리콜한다고 20일 밝혔다.

    벤츠 E230 4매틱(4MATIC) 등 11개 차종 9620대는 연료펌프 내 부품(임펠러)의 결함으로, S580 4매틱 등 6개 차종 650대는 12V 접지선의 연결 볼트 고정 불량으로 오는 22일부터 각각 시정조치에 들어간다.

    스카니아의 '카고트럭' 등 2개 차종 1천287대는 차량 번호판을 비춰 주는 등화장치(전등)의 점등 불량이 발생해 안전기준 부적합 판정을 받았다. 시정조치는 오는 27일부터 이뤄진다.

    현대차 팰리세이드 835대는 조수석 승객감지센서 소프트웨어 오류로 21일부터, 뉴카운티 90대는 좌석 안전띠의 안전기준 부적합으로 27일부터 시정조치를 한다.

    BMW Z4 sDrive20i 등 4개 차종 48대는 수신기 오디오 모듈에 안전 기준 부적합 사항이 나타나고, iX1 xDrive30 5대는 앞바퀴 동력전달장치(드라이브 샤프트) 조립 불량이 발생해 각각 오는 21일부터 시정조치를 시작한다.

    바이크코리아의 경우 TRIDENT 660 등 2개 차종 346대에 대해 흡기공기량측정센서 호스 불량이 지적됐다.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google
    • e-mail
  • Copyrights ⓒ BetaNew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