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정부, 르노·하인즈 등 5개 글로벌기업서 1.2조 규모 투자 유치

  • 박지우 기자
    • 기사
    • 크게
    • 작게

    입력 : 2023-11-07 21:53:01

    - 탄소중립·양자컴퓨팅·미래차·반도체 등 4개 분야서 '韓투자' 결정

    르노코리아 등 글로벌 기업 5곳이 국내 첨단산업 분야에 9억4000만달러(약 1조2200억원) 규모의 투자를 결정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7일 부산 벡스코에서 열린 국가 최대 투자유치 행사 '인베스트 코리아 서밋'을 계기로 9억4000만달러(약 1조원)에 달하는 한국 투자를 유치했다고 밝혔다.

    이날 행사에서는 탄소중립(비그림 파워, 오션윈즈), 양자컴퓨팅 복합시설(하인즈), 미래차(르노코리아), 반도체(티오케이첨단재료) 등 미래 첨단산업 분야 5개 글로벌 기업이 9억4000만달러 규모 외국인 투자를 결정했다. 이들은 한덕수 국무총리가 임석한 투자신고식에서 방문규 산업부 장관에게 해당 투자 신고서를 제출했다.

    비그림 파워와 오션윈즈는 해상풍력 발전단지를 조성해 탄소중립 실현을 위한 국내 신재생에너지 보급 확대에 기여한다. 비그림 파워의 경우 풍력발전기 터빈 등의 핵심부품 제조공장을 신설해 국내 풍력산업 공급망 확충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하인즈는 부산 지역에 양자컴퓨팅 복합시설을 개발해 국내 양자산업 생태계 기반을 조성하는 데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르노코리아는 기존 내연기관차 생산라인을 친환경차 생산라인으로 전환해 지역 협력업체와의 상생 협력을 강화할 것으로 전망된다. 국내 친환경차 생산 경쟁력도 높일 것으로 기대된다.

    티오케이첨단재료는 반도체용 포토레지스트 제조시설을 새로 만들 예정이다. 이를 통해 한국과 일본 양국 간 반도체 핵심소재 공급망 협력이 강화될 것으로 전망된다.

    한 총리는 콘퍼런스에서 "이번 외국인 투자가 한국 산업 구조의 친환경 전환을 가속화하고 첨단산업이 크게 성장하는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킬러규제 혁파, 첨단·신산업에 대한 선제적 투자, 안정적인 공급망 구축 등을 통해 세계 최고의 투자 환경을 조성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한 총리는 투자유치 박람회를 방문해 국내 토종 반도체 스타트업(리벨리온), 국가첨단전략산업 이차전지 특화단지 울산시(울산FEZ), 미래차 국가산업단지 광주시(광주FEZ) 부스를 방문하고 정부 지원을 약속했다.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google
    • e-mail
  • Copyrights ⓒ BetaNew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