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산업생태계 조성 기반 마련”...산업부, '초고압 직류송전 기술' 국산화 성공

  • 박지우 기자
    • 기사
    • 크게
    • 작게

    입력 : 2023-11-10 20:47:41

    - 산업부, 성과발표회...글로벌 전력3사가 시장 95% 점유한 기술 국산화

    ‘초고압 직류방식’(HVDC) 송전 기술을 국내 기업과 기관이 국산화에 성공하면서 국내 산업 생태계 조성 기반을 마련했다. 향후에는 HVDC 원천기술을 확보하고 신산업을 육성하기 위해 국내 전력계통 실증을 추진한다.

    산업통상자원부는 10일 오후 2시 서울 강남구 서울무역전시컨벤션센터(SETEC)에서 '전압형 HVDC 국산화 기술개발 성과 발표회'를 열고 이같은 성과를 공유한다고 밝혔다.

    산업부에 따르면 HVDC는 초고압 직류 송전 방식으로, 기존의 교류(AC) 송전에 비해 장거리 대용량 송전이 가능하고 전자파를 발생시키지 않는 등의 장점이 있다. 전압형 HVDC는 기존 전류형에 비해 실시간으로 양방향 전력 흐름의 제어가 가능하고 계통 안정화에도 유리한 방식이다.

    세계적으로 대규모 해상 풍력과 같은 재생에너지 단지를 인접한 여러 국가에 연계하는 데 활용돼 HVDC 시장은 지속 확대되는 추세다. GE·ABB·지멘스 등 다국적 기업 3곳이 전세계 시장의 95% 이상을 차지하고 있다.

    우리나라도 외산에 의존하다가 7년 전부터 민관 합동으로 HVDC 설계·제작·시험·운영 전주기 국산화에 나섰다.

    전압형 HVDC 기술 개발에는 약 1578억원(정부 221억, 민간 1357억)이 투자됐다. 한국전력, 효성, 전기연구원 등 20개 산·학·연 기관이 참여해 이번에 전(全) 주기에 걸쳐 국산화에 성공했다.

    산업부는 이번 과제로 HVDC 설계·제작·시험·운영 전주기 국산화 기술을 확보했다. 국내 전력산업 생태계 조성 기반을 마련하면서 국가 첨단산업과 무탄소 전원을 연계하고, 안정적 전력계통 운영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했다.

    전압형 HVDC 국산화는 실증 테스트베드인 양주변환소를 통한 실계통 성능평가를 거쳐 내년 3월에 개발을 완료할 예정이다.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google
    • e-mail
  • Copyrights ⓒ BetaNew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