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SK온, BASF와 ‘맞손’…배터리 양극재 생산 협력 모색

  • 이환 기자
    • 기사
    • 크게
    • 작게

    입력 : 2023-11-15 17:49:18

    배터리 핵심 양극재 생산 우선 협력…폐배터리 재활용 등 밸류체인 확대

    SK온은 글로벌 화학기업 바스프(BASF)와 배터리 양극재 생산에 대한 협력방안을 모색하고 있다고 15일 밝혔다.

    양극재는 배터리 성능을 좌우하는 핵심 소재로, 배터리 셀 원가의 40%를 차지한다. 양사는 북미와 아시아태평양 시장 중심으로 협력할 예정이다.

    앞서 지동섭 SK온 대표이사 사장과 피터 슈마허 BASF 촉매 사업부문 사장 등 양사 경영진은 이달 초 서울 종로구 SK서린사옥에서 만나 관련 논의를 진행하기도 했다.

    지동섭 SK온 대표이사 사장 (사진 왼쪽)과 피터 슈마허 BASF 촉매 사업부문 사장이 이달 초 서울 종로구 SK서린사옥에서 협력 방안을 논의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SK온

    양사는 양극재 부문에서 우선 협력을 시작하되 폐배터리 재활용 등을 포함한 배터리 밸류 체인 전반에 걸쳐 다양한 분야로 협력을 확대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각 사가 지닌 전문성을 활용하여 양 사의 성장 전략을 뒷받침한다는 계획이다.

    BASF는 리튬이온배터리에 들어가는 첨단 양극활 물질을 글로벌 배터리 시장에 공급하고 있다.

    지동섭 SK온 대표이사 사장은 “BASF와의 협력으로 SK온의 원소재 공급망은 더욱 강화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SK온은 향후 양극재를 넘어 다른 분야까지 BASF와 협력을 확대하여 글로벌 배터리 시장을 선도하겠다”고 말했다.

    피터 슈마허 BASF 촉매 사업부문 사장은 “SK온과의 협력을 통해 글로벌 전기차 배터리 시장에서 영향력을 확대할 수 있을 것”이라며 “우리는 지속가능한 미래를 위해 자동차 전동화를 실현하도록 전 세계 고객사들과 함께 할 준비가 되어 있다”고 말했다.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google
    • e-mail
  • Copyrights ⓒ BetaNew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