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낸드플래시,공급 증대로 2021까지 가격 큰 폭 하락…매출은 '슈퍼 호황'

  • 이춘희 기자
    • 기사
    • 크게
    • 작게

    입력 : 2018-02-19 20:31:40

     늘어나며 전체 시장 매출이 ‘슈퍼 호황기’ 수준을 유지할 것이라는 전망이다.

    낸드플래시는 D램과 함께 메모리 반도체 시장의 ‘양대 축’을 형성하는 메모리 반도체로, 스마트폰등 모바일기기와 SSD(솔리드스테이트드라이브), 클라우드, 서버 등 새로운 수요처가 잇따라 등장하면서 반도체 업체들이 잇따라 생산을 확대하고 있다.

    19일 글로벌 IT전문 시장조사업체 ‘IHS마킷’의 반도체 시장보고서에 따르면 낸드플래시의 평균판매단가(ASP)는 지난해 기가바이트(GB)당 0.31달러로, 전년보다 7.4% 올랐으나 올해는 0.24달러로 하락 반전할 것으로 예상됐다.

    또 내년 0.15달러, 2020년 0.10달러에 이어 오는 2021년에는 0.08달러까지 떨어지며 작년의 4분의 1 수준이 될 것으로 추정됐다.

    이는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를 비롯한 주요 반도체업체들이 3D 낸드플래시 생산라인을 잇따라 업그레이드 혹은 확장하면서 최근 이어진 공급 부족 상황이 해소될 것이라는 관측에 따른 것이다.

    하지만 이런 가격 급락에도 불구하고 낸드플래시 시장매출은 지난해 538억달러에서 올해 592억달러로 증가하는데 이어 오는 2021년에도 561억달러에 달할 것으로 전망됐다. 꾸준히 500억달러대를 유지할 것이라는 예상이다.

    이는 같은 기간 낸드플래시 시장의 비트 그로스(1비트 단위로 환산해 계산한 메모리 반도체의 생산량 증가율)가 연평균 40%에 달할 것이라는 예상에 따른 결과다.

    실제 보고서는 지난해 1750억GB 규모였던 낸드플래시 출하량이 올해 2486억GB, 내년 3648억GB, 2020년 5265억GB, 2021년 6941GB 등으로 급격히 증가할 것으로 전망했다.

    한편, 지난해 전세계 낸드플래시 시장의 업체별 점유율은 삼성전자가 38%로 1위였고 도시바 17%, 웨스턴디지털(WD) 15%, 마이크론테크놀러지 11%, SK하이닉스 11%, 인텔 7% 등의 순으로 조사됐다.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google
    • e-mail
  • Copyrights ⓒ BetaNew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