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SUV 열풍탄 투싼,아반떼 제치고 현대차 판매 1위 등극

  • 김수현 기자
    • 기사
    • 크게
    • 작게

    입력 : 2018-02-19 12:00:17

    최근 국내외 스포츠유틸리티차(SUV) 열풍으로 자동차 시장에도 지각변동이 일어날 조짐이다.

    특히 세계 시장에서 가장 많이 팔리는 현대자동차의 대표 모델이 준중형 세단 ‘아반떼’에서 ‘투싼’으로 옮겨가고 있다.

    19일 현대차에 따르면 지난 1월 글로벌 차종별 판매량 집계 결과, 투싼은 5만1784대로 아반떼(4만8670대)를 제치고 ‘최다 판매 현대차’에 올랐다.

    세계적 SUV 강세 추세를 고려할 때 비록 한달에 불과한 상황이지만 올해 투싼이 새로운 현대차 대표 모델 자리에 오를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인다.

    최근 수년 동안 현대차의 글로벌 베스트셀링 모델은 줄곧 아반떼였다.

    해외에서 ‘엘란트라’, ‘i35’ 등의 이름으로 판매되는 아반떼는 한국, 미국, 중국 등 다수 시장에서 꾸준히 인기를 얻어왔다.

    아반떼는 2015년 세계에서 모두 91만3152대가 팔려 글로벌 베스트셀링카 순위에서 4위를 차지했다. 2016년에는 87만9224대로 판매량이 다소 줄었지만 도요타 코롤라, 포드 F-시리즈에 이어 ‘톱 3’에 진입했다.

    ‘SUV 대세’ 분위기 속에 2016년부터는 투싼의 ‘약진’이 시작됐다.

    2015년 세계 판매량 58만614대로 21위에 머물던 투싼은 지난해 74만3635대가 팔려 단숨에 베스트셀링카 순위에서 8위로 뛰어올랐다.

    특히 투싼은 당시 세계 SUV 중에서는 글로벌 경쟁 모델인 혼다 HR-VㆍCR-V, 도요타 RAV4 등을 따돌리고 전체 순위에서 닛산 X-트레일(6위)에 이어 판매량 2위를 차지했다. 지난해는 중국 시장 타격으로 64만5309대로 줄었지만, 아반떼와의 격차를 2만2500여대 수준까지 좁혔다.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google
    • e-mail
  • Copyrights ⓒ BetaNew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