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이주열 총재 연임 후 첫 금통위 본회의…금리 연 1.50% 동결

  • 이춘희 기자
    • 기사
    • 크게
    • 작게

    입력 : 2018-04-12 11:51:22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연임 후 첫 주재한 금융통화위원회 본회의에서 기준금리 동결 결정을 내렸다.

    이주열 한은총재 “기준금리 동결합니다”_1087407

    한은은 12일 오전 열린 금통위 본회의에서 기준금리를 현재의 연 1.50% 수준에서 유지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금통위는 지난해 11월 기준금리를 0.25%포인트 올리고 나서 1∼2월에 동결했다. 이날 회의는 이주열 총재가 연임된 이후 처음으로 열린 금통위다.

    금통위의 금리동결 배경에는 안갯속 같은 불확실한 대내외 환경이 가장 크게 자리 잡고 있다. 미국의 보호무역주의 강화에 따른 미ㆍ중 무역갈등, 글로벌 시장 불확실성, 미국 환율보고서 발표 등 금리 결정을 어렵게 하는 요인들이 산적해있다. 한반도 정세를 바꿀 수 있는 남북ㆍ북미 정상회담의 결과를 지켜볼 필요도 있다.

    물가도 발목을 잡고 있다. 2월 금통위에서도 금통위원들은 물가 상승세 둔화를 우려해 금리를 묶어놓자는 의견이 지배적이었다.

    전년동월 대비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1월 1.0%, 2월 1.4%, 3월 1.3% 등으로 저조한 흐름을 보였다. 석유류와 농산물을 제외한 근원물가 상승률도 1.1%→1.2%→1.3%에 그쳤다. 이를 고려하면 현재의 물가 압력 수준은 한은의 물가 목표인 2%를 하회하는 1%대 중반 정도에 불과하다는 분석이 나온다.

    증가세가 여전한 가계부채 역시 한은으로선 부담이다. 은행의 가계대출 증가액은 2월 2조5000억원에서 3월 4조3000억원으로 확대됐다. 이런 상황에서 금리 상승은 가계 부담을 가중시켜 경제 회복세에 찬물을 끼얹을 수 있다. 지난달 미국의 금리인상으로 한ㆍ미 기준금리 역전이 현실화됐지만 우려했던 외국인자금 유출이 발생하지 않았다는 점에서 금통위가 아직 금리인상 카드를 쓰지 말고 정책여력을 아껴놓자고 판단했다는 분석도 있다.

    한은은 향후 미국의 금리 결정과 국내시장 상황 등을 종합적으로 지켜보며 기준금리 인상 시점을 저울질할 것으로 보인다.

    다음달 금통위는 6월 지방선거와 금통위원 교체 등의 이슈로 동결이 유력하고 하반기에 금리 인상에 나설 것이라는 전망에 힘이 실린다.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google
    • e-mail
  • Copyrights ⓒ BetaNew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