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신형 티구안 앞세운 폭스바겐,시장 재진입 '시동'

  • 이춘희 기자
    • 기사
    • 크게
    • 작게

    입력 : 2018-04-18 19:33:48

    신형 티구안을 앞세운 폭스바겐코리아가 2년 만에 시장 재진입을 노린다.

    18일 폭스바겐코리아는 동대문 디자인센터에서 기자간담회를 개최했다. 이 자리에서 슈테판 크랍 사장은 “지난 3월 출시된 신형 파사트GT를 포함해 올 한 해 동안 총 5개의 모델을 출시할 예정”이라면서 “특히 국내에서 수요가 가장 많은 세단 및 SUV 시장에 집중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폴크스바겐은 신형 파사트의 뒤를 이을 대표주자 ‘티구안’도 선보였다. 지난 2007년 출시된 이후 전세계 300만대 이상 판매된 티구안은 폴크스바겐의 새로운 대표 모델로 떠오른 글로벌 베스트셀러다. 한국에서도 2014년, 2015년 2년 연속 수입차 시장 판매량 1위를 차지한 바 있다.

    새롭게 출시되는 신형 티구안은 MQB 플랫폼을 기반으로 완전히 새롭게 재 탄생한 2세대 티구안이다. 전 세대 모델 대비 전장 및 전폭이 각각 55㎜, 30㎜ 커졌으며 휠베이스 역시 76㎜가 늘어나 뒷좌석 레그룸 공간 역시 29㎜ 증가했다.

    도심형 SUV를 원하는 고객들을 위해 티구안 최초로 전륜구동 모델을 비롯한 4가지 모델을 선보였다. 4가지 라인업 모두 150마력 2.0 TDI 엔진과 7단 DSG 가 장착되며, 3가지 전륜구동 모델과 사륜구동 4모션(4Motion) 기술을 채택한 최상위 버전 티구안 2.0 TDI 4모션 프레스티지로 구성된다.

    여기에 각종 안전 및 편의사양도 대폭 강화했다. 360도 에어리어 뷰(Area View), 자동 주차기술인 파크 어시스트 등 스마트한 주차 편의 시스템은 물론 헤드업 디스플레이, 파노라마 선루프, 트렁크 이지 오픈 기능 등 다양한 편의기능도 라인업에 따라 장착했다. 가격은 3860만원(티구안 2.0 TDI 기준)부터다.

    폴크스바겐은 이날 또 SUV 시장의 리더십 강화를 위해 티구안의 실내공간과 적재공간을 동급최대 수준으로 극대화한 ‘티구안 올스페이스’도 함께 공개했다.

    올 하반기 출시 예정인 티구안 올스페이스는 신형 티구안 대비 휠베이스가 110㎜, 뒷좌석 레그룸이 60㎜ 더 늘어났다. 트렁크 적재 공간 역시 신형 티구안 대비 145ℓ가 늘어났으며, 뒷좌석을 접을 경우 최대 적재량은 1920ℓ로 늘어난다.

    아울러 폴크스바겐은 4도어 쿠페인 ‘아테온’ 및 기존 출시한 유럽형 파사트GT의 뒤를 잇는 ‘미국형 파사트’ 제품도 추가 출시할 계획이다.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google
    • e-mail
  • Copyrights ⓒ BetaNew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