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삼성전자, 125℃견디는 자동차용 ‘16Gb D램’ 양산

  • 이춘희 기자
    • 기사
    • 크게
    • 작게

    입력 : 2018-04-25 12:50:16

    - '10나노급 16Gb LPDDR4X D램' 양산
    -2020년 자율주행차용 초고속ㆍ초절전 메모리 솔루션 제공

    삼성전자는 최고 125℃의 고온에도 견딜 수 있는 자동차용 ‘10나노급 16Gb LPDDR4X D램’을 본격 양산한다고 25일 밝혔다. 

    삼성전자는 이번 제품에 기존 자동차용 20나노급 D램의 ‘Autograde 2’ 보다 고온 영역이 20도(℃) 높은 ‘Autograde 1(-40℃ ~+125℃)’을 만족해 10나노급 D램으로는 업계 유일하게 ‘Autograde 1’ 적용 제품을 양산하게 됐다.

    이번 D램 제품은 글로벌 주요 자동차 제조업체들이 요구하는 시스템 탑재 상태에서 -40℃에서 125℃ 범위의 온도 사이클링 평가를 만족시켰다. 

    또 10나노급의 미세공정 적용으로 성능과 전력효율 측면에서도 업계 최고 수준을 구현해 자동차용 메모리 사업 경쟁력을 강화했다.

    이번 제품은 125℃의 고온에서도 업계 최고 속도인 4266Mbps로 데이터를 처리해 기존 20나노 8Gb LPDDR4 D램 대비 속도는 14% 향상됐다. 소비전력 효율도 약 30% 높아져 글로벌 자동차 업체들의 차세대 자율주행시스템 성능 향상에 기여할 전망이다.

    삼성전자는 지난 2월 105℃ 온도 알람 기능을 적용한 낸드플래시 기반의 자동차용 ‘256GB eUFS’를 양산한데 이어 이번에 ‘Autograde 1’을 만족시키는 자동차용 10나노급 16Gb LPDDR4X D램까지 양산함으로써 최적의 차세대 자율주행 자동차용 메모리 솔루션을 확보했다.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google
    • e-mail
  • Copyrights ⓒ BetaNew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