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삼성전자 이미지센서 신제품 출시…스마트폰 카메라 개발 단축

  • 이춘희 기자
    • 기사
    • 크게
    • 작게

    입력 : 2018-05-03 17:00:50

    삼성전자가 스마트폰 제조사의 카메라 개발기간을 단축시킬 수 있는 이미지센서 신제품인 ‘아이소셀 슬림 3P9’을 출시했다.

    이 제품은 스마트폰 제조사의 카메라 개발기간을 최대 4개월 단축할 수 있는 솔루션인 ‘아이소셀 플러그 앤 플레이’를 탑재했다.

    ‘아이소셀 플러그 앤 플레이’ 솔루션은 이미지센서, 카메라 렌즈, 엑추에이터(렌즈를 상하좌우로 이동)등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를 사전에 튜닝한 턴키 모듈이다.

    일반적으로 세트 제조사는 스마트폰 카메라를 개발하는 과정에서 모듈을 구성하는 부품을 선정한 후, 화질 최적화를 위해 모듈과 모바일 프로세서 사이에 복잡한 이미지 튜닝 작업을 필수적으로 한다.



    삼성전자는 이런 작업들을 자체적으로 사전에 완료한 후, 국제공인 화질평가기관인 VCX에서 평가한 최적화된 소프트웨어 셋팅 값을 제공해 제조사의 스마트폰 카메라 성능 최적화 기간을 단축시킬 수 있게 했다.

    기존 센서단에서만 진행했던 신뢰성 테스트를 모듈에서도 진행해 카메라 튜닝 과정에서 발생 가능한 문제점을 사전에 검출, 제조사의 불필요한 개발 지연을 막을 수 있다.

    ‘아이소셀 슬림 3P9’은 1600만 화소의 이미지 센서다.

    준프리미엄급 스마트폰에 1.0um (마이크로미터) 크기의 작은 픽셀을 적용해 스마트폰에서 이미지센서가 차지하는 면적을 줄여 세트 제조사의 디자인 편의성도 높였다. 또 ‘테트라셀(Tetracell)’ 기술은 저조도 환경에서도 고품질의 이미지를 구현할 수 있다.

    이밖에 ‘아이소셀 슬림 3P9’은 위상검출 자동초점용으로 활용하는 픽셀의 비율이 기존 대비 2배 늘어나 더욱 빠르게 대상을 포착할 수 있다. 자이로 싱크로나이저를 탑재해 더욱 강화된 손떨림 방지 기능도 제공한다.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google
    • e-mail
  • Copyrights ⓒ BetaNew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