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금호아시아나 사옥, 4180억에 팔렸다

  • 이춘희 기자
    • 기사
    • 크게
    • 작게

    입력 : 2018-05-09 16:32:02

    - 독일계 자산운용사 도이치자산운용에 매각

    아시아나항공이 대주주로 있는 금호사옥은 9일 금호아시아나본관을 독일계 자산운용사인 도이치자산운용에 매각한다고 밝혔다. 매각 금액은 4180억 원이다.

    지난 3월 2일 금호아시아나본관 매각을 위해 양해각서(MOU)를 맺은 지, 두달만에 매각 절차가 완료됐다. 매각 후 프로젝트금융투자회사인 금호사옥은 해산 및 청산을 거쳐 대주주인 아시아나항공을 포함한 주주들에게 잔여 재산을 분배하게 된다. 아시아나항공은 약 2500억원의 순현금유입 및 약 1500억원의 손익개선 효과가 예상된다.

    이번 매각을 통해 아시아나항공의 잇따른 재무구조 개선 노력도 더욱 탄력받을 것으로 보인다.

    아시아나항공은 1월 2월 주식담보대출 등을 통한 2600억원의 신규차입, 3월 CJ대한통운 지분 매각을 통한 940억원의 현금유입, 4월 전환사채 1000억원 발행으로 현재까지 4540억원의 유동성을 확보했다. 이번 부동산 매각으로 2500억원의 순현금유입까지 포함하면 상반기에 7000여억원의 유동성을 확보하게 된다.

    아시아나항공은 현재 진행중인 영구채 발행 등을 계획대로 실행해 올해 상반기까지 유동성 이슈를 해소하고, 하반기에는 영업실적 개선 및 재무안정성을 더욱 강화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google
    • e-mail
  • Copyrights ⓒ BetaNew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