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롯데, 온라인 사업 키운다…"2022년 매출 20조·업계 1위 도약"

  • 이춘희 기자
    • 기사
    • 크게
    • 작게

    입력 : 2018-05-15 11:30:25

    3조원 투자·8개 계열사 온라인몰 통합
    롯데닷컴 합병·e 커머스 사업본부 신설

    ▲ 롯데백화점 소공동 본점 © 베타경제


    롯데가 온라인 사업 강화를 위한 승부수를 띄웠다. 계열사별로 운영하던 8개 온라인몰을 통합하고 온라인 사업에 3조원 가량을 투자하기로 했다. 이를 통해 2022년까지 온라인 매출 20조원을 달성해 온ㆍ오프라인 통틀어 유통업계 1위를 차지하겠다는 목표다.

    롯데쇼핑은 15일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 3층 사파이어볼룸에서 열린 ‘롯데 e커머스사업본부 전략 및 비전 소개’ 간담회에서 이같은 계획을 밝혔다. 

    롯데는 그동안 각 계열사별로 업종 특성에 맞춰 온라인 사업을 별도로 추진해왔다. 하지만 개별 운영하는 과정에서 각 계열사 간 시너지를 발휘하기 어려웠다.

    급변하는 유통 환경에서 온라인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해선 조직을 혁신할 필요가 있었다. 이에 롯데는 오프라인 조직에서 온라인 조직을 분리해 통합한 ‘e커머스(commerce) 사업본부’를 신설하기로 했다.

    계열사별 시스템 인력과 연구개발(R&D) 조직을 e커머스 사업본부로 통합했다. 롯데닷컴을 합병하면서 20년 넘게 축적된 온라인 운영 노하우도 확보했다는 설명이다.

    향후 롯데쇼핑 e커머스 사업본부는 백화점, 마트, 홈쇼핑, 면세점 등 계열사별 운영하던 온라인몰을 통합 운영하게 된다. 그룹 내 온라인 사업의 유기적 연결을 통해 규모의 경제를 실현한다는 구상이다.

    통합 온라인몰은 중소 파트너사와의 상생의 장으로도 활용될 전망이다. 파트너사에게 마케팅부터 배송, 교환ㆍ환불까지 폭넓은 지원을 제공한다. 이를 통해 파트너사는 추가 유통채널을 확보하고 상품 개발에 집중할 수 있고, 롯데는 통합 온라인몰에 참여할 우수 파트너사를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롯데는 또 ‘O4O(On-line for Off-line)’ 전략을 통해 온ㆍ오프라인, 모바일을 아우르는 롯데의 통합 유통채널 ‘옴니채널’을 완성한다는 포부다.

    우선 계열사별로 보유한 고객 구매 데이터를 통합해 온ㆍ오프라인, 계열사간 경계없는 혜택을 고객에게 제공한다는 방침이다. 국내 인구의 절반이 넘는 롯데멤버스 회원(3800만명)을 보유하고 있는 만큼, 이들 구매 데이터를 토대로 맞춤형 마케팅과 서비스 등을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또 1만1000여개 오프라인 채널을 배송 거점으로 구축해 계열사별 경계 없는 배송 서비스도 제공한다. 예약 배송, 실시간 배송 등 고객 편의를 강화한 배송 서비스를 확대하고 옴니채널 체험 매장, 무인점포도 늘려간다는 계획이다.

    강희태 롯데쇼핑 대표는 “롯데는 롯데닷컴 합병을 시작으로 온라인 사업에 모든 역량을 집중할 계획”이라며 “옴니채널 완성을 위한 롯데만의 O4O전략을 통해 2022년까지 매출 20조원, 업계 1위를 달성하겠다”고 했다.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google
    • e-mail
  • Copyrights ⓒ BetaNew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