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IoT로 미세먼지 실시간 측정한다…KT,전국 1500여곳에 공기질 관측망 구축

  • 이춘희 기자
    • 기사
    • 크게
    • 작게

    입력 : 2018-05-25 08:20:01

    -1분 단위로 공기질 데이터 수합 및 분석하는 ‘에어맵 플랫폼’ 공개

    KT가 전국 1500여곳에  IoT 솔루션, 빅데이터 분석 등 혁신 기술을 바탕으로 공기질 관측망을 구축했다.

    이를 기반으로 공기질 데이터를 취합, 분석하는 ‘에어맵 플랫폼’을 운영하고, 1분 단위로 갱신되는 미세먼지 정보를 확인할 수 있는 모바일 애플리케이션 서비스도 연내 선보인다.

    KT(회장 황창규)가 24일 서울 종로구 광화문 KT스퀘어에서 기자설명회를 열고, ‘KT 에어맵 코리아(Air Map Korea)’ 프로젝트를 7개월 동안 추진한 경과와 향후 계획을 발표했다.

    먼저, 서울 및 6대 광역시 1500개소에 인구 기준으로 전 국민의 50% 이상을 커버할 수 있는 공기질 관측망 구축을 마쳤다. 작년 9월 ‘에어맵코리아’ 프로젝트를 추진을 선언한 지 약 8개월 만이다.

    관측망은 통신주(전봇대), 기지국, 공중전화부스 등 KT가 보유한 ICT 인프라를 활용한다. KT는 이들 시설이 생활공간 위주로 설치된 데다 사람이 호흡하는 지상 10m 이내에 위치해 실질적인 공기질 측정에 적합하다고 설명했다.

    KT는 1분 단위로 공기질 데이터를 수집ㆍ분석하는 개방형 IoT 플랫폼 ‘에어맵 플랫폼(Air Map Platform)’도 공개했다. 이 플랫폼은 미세먼지뿐만 아니라 초미세먼지, 온도, 습도, 소음 등 5가지 항목을 진단할 수 있다.

    KT는 ‘에어맵 플랫폼’이 전달하는 데이터를 모니터링하기 위해 경기도 과천에 ‘전국 공기질 관제센터’도 구축했다. 관제센터는 365일 24시간 운영되며 측정장비 장애 발생시 전국 KT 네트워크 운영ㆍ유지보수 체계와 연계해 문제를 해결한다.

    향후 KT는 확보한 공기질 데이터를 정부에 우선 제공한다는 방침이다. 또, 정부와 협의를 거쳐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앱) 형태의 ‘미세먼지 포털’을 연내 개발해 선보일 계획이다.

    이 앱은 정부의 미세먼지 관측망 데이터와 KT의 미세먼지 측정값을 융합한 공기질 데이터를 누구나 쉽게 확인할 수 있는 서비스다. 이용자는 1분 단위로 갱신되는 미세먼지 정보를 확인할 수 있다.

    이날 KT는 지난 2개월간의 미세먼지 빅데이터 분석 결과도 공개했다. 그 결과 같은 시나 구에서도 지역에 따라 미세먼지 농도 차이가 컸으며 시간, 높이, 실내환경, 강수 여부에 따른 미세먼지 농도 차이도 확인됐다.

    KT는 공기질 데이터와 교통량, 유동인구, 풍속, 지형 등 각종 환경 변수들을 융합해 빅데이터 분석을 진행하면 보다 의미있는 데이터가 도출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google
    • e-mail
  • Copyrights ⓒ BetaNew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