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이마트24, 업계 첫 ‘바리스타가 있는 편의점’ 오픈 "시장 내 차별화"

  • 이춘희 기자
    • 기사
    • 크게
    • 작게

    입력 : 2018-05-30 11:30:13

    이제는 편의점에서도 커피 전문가인 바리스타가 직접 내린 커피를 마실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이마트24는 커피전문점에서나 만날 수 있는 바리스타를 직접 고용해 커피를 만들어 제공하는 새로운 콘셉트의 점포를 도입, 새로운 방법으로 고객에게 다가간다. 

    이마트24는 서울 이태원 해방촌점을 업계 최초로 ‘바리스타가 있는 편의점’으로 개점한다고 30일 밝혔다.

    62㎡(19평) 규모의 직영점인 해방촌점은 일반 편의점 매장과 바리스타 자격증을 갖춘 직원이 프리미엄급 원두커피를 제공하는 별도의 공간이 있는 차별화 점포이다. 고객이 기존 원두 커피머신을 통해 커피를 구매하는 것이 아니라 바리스타가 직접 만들어주는 커피를 경험할 수 있는 것이 바라스타가 있는 편의점의 가장 큰 특징이다. 

    판매가격은 아메리카노 1500원, 카페라떼 2500원으로 브랜드 커피 전문점에서 판매하는 가격대비 약 10~30% 이상 저렴한 가격이다.

    바리스타가 있는 편의점을 위한 로고도 신규 제작됐다. 우화와 동화에 등장하는 곰을 통해 친근하고 따뜻한 느낌을 전달하고, 가볍게 즐기는 일상 속 커피라는 점을 고객들에게 알리고자 했다.

    이마트24 관계자는 “이태원 해방촌이라는 지역의 상징성과 20~30대 젊은층과 외국인 거주비율이 높은 상권 특성에 착안해 바리스타가 있는 편의점을 도입, 운영하게 됐다”고 했다.

    우선 바리스타가 있는 편의점의 바리스타는 실제 바리스타 자격증을 취득하고 편의점 업태에 대한 지식과 경험이 있는 직원이 매장 운영을 담당하게 된다. 이를 위해 이마트24는 올해 초 자체 내부심사를 통해 직원 6명을 선발, 바리스타 자격증 취득교육 과정을 지원, 모두 자격증을 취득했다. 

    또 이마트24는 품질 차별화를 위해 100% 싱글오리진 원두커피를 제공한다. 기존 편의점 업계가 여러 원두를 혼합해 사용하는 블렌딩 원두커피를 판매하는 것 달리 이마트24는 예가체프 G2, 케냐 AA 등 싱글오리진 원두 커피를 제공, 차별화를 꾀했다. 

    이마트24는 프리미엄급 원두 커피의 고객 수요가 있는 상권의 직영점을 대상으로 바리스타가 있는 편의점을 운영한 후, 가맹점으로도 확대를 검토할 계획이다. 또 청년 창업을 비롯해 청년 바리스타를 대상으로 재취업의 기회를 제공하여 고용창출에도 기여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google
    • e-mail
  • Copyrights ⓒ BetaNew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