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설연휴, 귀성 전 '미리여행' 많았다...호텔예약 전년比 3배 '껑충'

  • 박지우 기자
    • 기사
    • 크게
    • 작게

    입력 : 2019-02-15 11:36:55

    - 짧은 연휴에 숙박·레저 모두 지역별 예약률 ‘경기’ 1위

    설연휴 귀성에 앞서 여행을 즐기는 국민이 증가했다. 이는 연휴기간 숙박과 레저시설 예약 증가로 나타났다. 여가 플랫폼 기업 야놀자는 15일, 2019년 설 연휴 국내 숙박 및 레저 시설 이용행태를 공개했다고 밝혔다.

    올해 설 연휴 기간인 2월 3일부터 6일까지 나흘간 야놀자 앱 숙박 예약건수 분석 결과, 지난해 설 연휴(2월 15일~18일) 대비 숙박시설 예약률이 150% 가량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호텔의 경우, 전년 대비 예약률이 3배 이상 치솟았다. 이는 명절 연휴를 활용해 여행을 떠나는 이들이 꾸준히 늘고 있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된다.

    주말을 포함한 전체 연휴기간(2월 1~6일) 중에는 2일(22.6%)과 3일(19.5%) 숙박 예약이 가장 많았다. 레저 역시 명절 전날까지의 예약률(2일 20.7%, 3일 18.8%, 4일 20.5%)이 높았다. 설 연휴 앞에 주말이 끼어있어 귀성 전 미리 여행을 다녀온 ‘역(逆)디턴족’이 많았던 것으로 풀이된다.

    지역별로는 수도권 지역의 숙박시설 이용률이 압도적으로 높았다. 숙박 예약이 가장 많은 지역은 경기권(27.6%)이었으며, 서울(27.2%)도 비슷한 수준으로 나타났다. 그 외 지역은 경남(15.8%), 경북(8.1%), 충남(6.1%)순으로 높았다.

    레저 예약도 경기(36.1%) 지역이 가장 많았으며, 강원(16.2%), 서울(13.6%), 충남(13.5%)이 뒤를 이었다. 연휴 기간을 고려해 수도권 인근에서 짧은 여행을 즐긴 이들이 많았던 것으로 보인다.

    한편, 차례가 간소화되고 가족여행이 보편화되는 등 우리 사회의 명절 문화가 눈에 띄게 변화하면서 설 연휴 기간 국내여행이 해를 거듭하며 증가하고 있다. 특히 기존에는 귀성 후 여행지를 찍고 돌아오는 디턴족이 많았던 반면, 올해는 여행을 먼저 다녀오고 명절에 고향을 찾는 역디턴족 증가 패턴이 두드러졌다고 야놀자는 분석했다.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google
    • e-mail
  • Copyrights ⓒ BetaNew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