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뷰

데스 도어, 퍼즐과 탐험 그리고 전투가 잘 어우러진 액션 게임


  • 이승희 기자
    • 기사
    • 프린트하기
    • 크게
    • 작게

    입력 : 2021-07-27 08:47:08

    [베타뉴스=이승희 기자] 디볼버 디지털가 '타이탄 소울'의 개발사인 Acid Nerve의 신작 '데스 도어'(Death's Door)를 7월 21일 엑스박스 시리즈 X/S와 PC용으로 발매했다.

    '데스 도어'는 저승사자 까마귀가 되어 죽은 자의 영혼을 수집하러 돌아다니는 기이하고 신비한 세계로 그들을 인도하는 내용을 그리고 있다. '데스 도어'는 몬스터와의 전투에 집중한 전작과 달리 메인 스토리가 존재하는 어드벤처 장르로 탈바꿈한 것이 특징이다.

    보스 전투만이 존재했던 '타이탄 소울즈'와 달리 '데스 도어'는 어드벤처 장르답게 필드 전투도 존재한다. 필드를 탐험하는 도중 다양한 몬스터들은 물론, 퍼즐 요소들도 존재한다. 전반적으로 필드는 복잡하지 않고, 플레이를 하면 자연스럽게 숏컷도 열리기 때문에 어렵지 않게 플레이할 수 있다.

    '데스 도어'는 체력을 회복할 수 있는 포션이 없고, 맵 곳곳에 존재하는 화분에 영혼의 씨앗을 심어 먹으면 체력을 회복하는 방식을 선보이고 있다.

    정해진 체력 안에서 필드 몬스터는 물론 보스전까지 진행해야 하는 것은 물론 죽을 경우 처음 시작한 지점해서 다시 시작하게 되고, 이때는 기존의 필드 몬스터도 함께 부활하기 때문에 긴장감 있는 전투를 즐길 수 있다.

    '데스 도어'의 핵심 콘텐츠라 할 수 있는 '보스 전투'는 전작 '타이탄 소울'의 노하우를 바탕으로 검, 우산, 단검, 해머 등의 근접 무기와 마법을 이용한 더욱 깔끔해진 액션을 선보이고 있다.

    소울라이크 장르인 만큼 보스들은 체력이 일정 이하로 떨어지면 특수 패턴은 물론 엇박자로 공격하는 등 난이도가 쉬운 편은 아니다. 보스의 공격 패턴을 파악하고, 안전한 공격 타이밍을 잡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또한 몬스터를 처치하고, 모은 자원을 이용해 4종의 캐릭터 스탯을 업그레이드할 수 있다.

    퍼즐과 전투 그리고 탐험의 조화가 잘 어우러진 '데스 도어'는 간단하면서도 도전을 자극하는 액션 게임을 즐기고 싶은 유저에게는 좋은 선택이 될 것이다.


    베타뉴스 이승희 기자 (cpdlsh@betanews.net)

    Copyrights ⓒ BetaNew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