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약/의료

대웅제약, 노아바이오텍과 ‘내성 극복 플랫폼 기반 항생물질’ 공동연구 계약


  • 강규수 기자
    • 기사
    • 프린트하기
    • 크게
    • 작게

    입력 : 2023-12-11 08:42:09

    ▲2023.12.11-대웅제약, 노아바이오텍과 (내성 극복 플랫폼 기반 항생물질) 공동연구 계약 [사진]=대웅제약-노아바이오텍 계약 체결 사진. 왼쪽 두번째부터, 박준석 대웅제약 신약Discovery센터장, 전승호 대웅제약 대표, 박용호 노아바이오텍 대표, 정우경 노아바이오텍 연구소장. ©대웅제약

    대웅제약(대표 전승호·이창재)은 미생물·바이오 벤처기업 노아바이오텍(대표이사 박용호)과 ‘내성 극복 플랫폼 기반 항생물질’ 공동연구 계약을 맺고 항생제 신약 개발에 착수한다고 11일 밝혔다.

    조용한 팬데믹이라 불리는 항생제 내성은 WHO에서 글로벌 공중보건 10대 위협이라고 꼽을 정도다.

    특히, 어떠한 항생제에도 저항할 수 있는 세균을 '슈퍼 박테리아'라고 하는데 이에 감염된 환자는 제대로 치료되는 약이 없어 작은 상처뿐만 아니라 수술이나 항암치료 과정에서의 세균 감염이 사망으로 이어질 수 있다.

    이번 계약으로 양 사는 먼저, 항생제 내성 신약후보물질 도출을 위한 초기 평가연구를 시작하고, 이후 검증된 물질에 대해 임상시험 등 중장기적인 협력을 이어가 내성을 극복할 수 있는 혁신적 감염증 치료 신약을 개발할 계획이다.

    전승호 대웅제약 대표는 “항생제 효력증대 및 내성 극복 플랫폼에 독보적인 기술을 보유하고 있는 노아바이오텍과 파트너로 연구를 함께할 수 있게 돼 기대가 크다”며, “이번 공동연구를 통해 양 사가 함께 내성 극복 항생제 신약을 개발함으로써, 감염성 질환 치료 과정 중 발생할 수 있는 항생제 내성에 대한 미충족 수요를 해결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베타뉴스 강규수 기자 (health@betanews.net)
    Copyrights ⓒ BetaNew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