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9월 전국 아파트 입주물량, 지방 74% 차지...세종·전남 집중

  • 박지우 기자
    • 기사
    • 크게
    • 작게

    입력 : 2020-08-24 14:14:08

    - 수도권 7132가구 입주, 서울 4269가구로 전세물량 늘어날 듯

    9월 아파트 입주물량은 지방이 대다수를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 권역별 입주물량 추이 및 입주물량 비중 /=직방 제공 >

    24일 직방 조사에 따르면, 오는 9월 전국 입주물량(2만 7,025세대)의 74%가 지방에서 공급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방 입주물량은 1만 9,893세대로 2019년 2월(2만 2,500세대)이후 가장 많은 물량으로 전월대비 75%, 전년대비 53% 가량 많다.

    세종(3,100세대), 전남(2,664세대), 광주(2,556세대) 등지에서 대규모 단지 입주가 집중된다.

    9월 전국 아파트 입주물량은 2만 7,025세대로 전월보다 12%가량 감소한다. 수도권은 전월의 36% 수준인 7,132세대가 공급되는 가운데 이 중 60% 가량이 서울에서 공급된다.

    서울 입주물량은 4,269세대로 9월 도시별 물량 중 가장 많고 특히 강남 등 대규모 단지 위주로 새 아파트 집들이가 진행되며 임대차2법 시행이후의 전세물량 품귀현상에 일정부분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반면 경기는 전월대비 78% 감소한 2,522세대가, 인천도 전월대비 89% 감소한 341세대가 공급된다.

    < 9월 도시별 입주물량 및 권역별 물량 비교 /=직방 제공 >

    4분기에는 수도권 입주물량이 더 많다. 수도권 3만 6천여세대, 지방은 2만 3천여세대의 입주가 시작될 예정이다.

    지난 7월 말 계약갱신청구권 및 전월세상한제가 본격 시행된 가운데 월세전환, 집주인 입주 같은 정책 반발로 전세매물 품귀가 발생하고 있다. 이에 정부는 세입자의 부담을 조금이나마 덜어주고자 전월세전환율을 4%에서 2.5%로 하향 조정(10월 시행 예정)하기로 결정했다.

    투기 수요를 억제하고 실수요를 보호하겠다는 정부의 노력이 이어지지만 저금리기조에 밀려드는 유동성과 정책 반발 등으로 정부 정책이 단기간에 효과를 나타나기는 어려울 전망이다.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google
    • e-mail
  • Copyrights ⓒ BetaNew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