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양자기술·반도체·인공지능’...한·미, 첨단 미래기술 표준협력 강화

  • 박지우 기자
    • 기사
    • 크게
    • 작게

    입력 : 2022-08-09 14:11:17

    - 제2차 한-미 표준협력대화·표준포럼...첨단 기술 표준 전략 공유

    우리나라와 미국이 양자기술·차세대 반도체·인공지능(AI) 등 첨단 미래기술 분야의 표준협력를 강화하기로 했다.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은 미국표준원과 9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 D.C.에서 '제2차 한-미 표준포럼'을 열고 이같이 첨단 미래기술 분야 표준협력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고 밝혔다.

    앞서 전날에는 '제2차 한-미 표준협력대화'를 열고 양국 표준화 기관 간 국제표준화 공조 방안을 협의했다.

    양국은 첨단 미래기술 분야 협력을 강화하기 위해 지난해 12월 '한-미 표준협력대화 및 표준포럼'을 출범시켰고 양국 교차 개최 원칙에 따라 2차 행사는 미국에서 개최됐다.

    한-미 표준포럼에는 국내 산업계 전문가들이 함께 참여해 국제표준화 상호 공조 등을 위한 세부 협력방안을 논의했다.

    좌성훈 서울과학기술대학교 교수는 주제발표를 통해 반도체산업 표준화 방향을 제시했고, 박성수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 단장은 '한국의 양자기술(Quantum Technology)표준화 전략'에 대해 발표했다. IEC는 지난 6월 양자기술 표준화평가그룹을 신설하고 박 단장을 의장으로 뽑았다.

    미국측은 데이비드 밀러 ANSI 국제정책 자문그룹 의장이 미국 표준화 추진전략을, 펫 발드 필립스 글로벌소프트 표준총괄 등이 인공지능·그린빌딩·청정에너지·미래교통 분야의 표준화 추진방향을 각각 발표했다.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google
    • e-mail
  • Copyrights ⓒ BetaNew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