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로봇·드론택배 시대 열린다...시속 1200㎞ '하이퍼튜브'도 현실로

  • 박지우 기자
    • 기사
    • 크게
    • 작게

    입력 : 2022-09-19 18:10:49

    - 국토부 '모빌리티 혁신 로드맵' 발표

    앞으로는 가벼운 택배물건이나 식음료 등을 배달하는 배송로봇이 도심을 누비게 된다. 도서지역 주민들도 드론을 통해 당일 배송을 받아보는 일이 가능해진다. 20년 뒤에는 시속 1200㎞ ‘하이퍼튜브’가 서울과 부산을 30분 만에 주파하는 세상이 열릴 가능성도 제시됐다.

    드론 ⓒ베타경제

    국토교통부가 이 같은 내용이 담긴 '모빌리티 혁신 로드맵'을 19일 발표했다. 

    국토부는 '스마트 물류 모빌리티'를 통해 전국 어디서나 원하는 시간에 물품을 받아볼 수 있는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하는 기반을 구축하겠다는 목표를 세웠다.

    < 국토부의 '모빌리티 혁신 로드맵' 시기별 주요 과제 /=국토교통부 제공. >

    먼저 배송 수요가 많은 도심에는 배송로봇을 통해, 도서·산간 지역에는 드론을 통해 각각 신속한 배송 서비스가 가능하도록 법·제도 기반을 마련한다.

    현재 생활물류법 상 화물차·이륜차로 제한된 배송수단을 로봇, 드론으로 확대하고, 속도·크기 등 안전기준을 충족한 배송로봇은 보도(인도)로 통행할 수 있도록 법 개정을 추진한다.

    도로교통법상 배송로봇은 '차'로 분류돼 인도 통행이 불가능하다. 이 때문에 현재 산업통상자원부와 경찰청이 각각 지능형로봇법과 도로교통법을 개정해 이를 가능하게 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

    국토부는 당장 내년부터 민관 협업으로 무인 배송 서비스 시범사업을 하고 2025년부터는 다중시설과 주거밀집지역으로 실증 범위를 확대할 계획이다.

    전국 당일 배송 서비스가 가능하도록 자율주행 화물차와 지하 철도망, 하이퍼튜브 등 새로운 물류 수단 도입을 위한 제도 정비도 이뤄진다. 하이퍼튜브는 2032년까지 국가 연구개발(R&D)을 마친 후 상용화를 위한 시험을 진행한다.

    현재 농어촌 지역을 중심으로 제공하는 수요응답형 교통서비스는 교통난이 심각한 신도시와 심야 시간대로 각각 확대한다. 수요응답형 교통서비스는 AI 알고리즘을 통해 인근 지역의 교통 수요를 분석해 각각의 수요자에게 최적화된 교통수단을 연계하는 방식이다.

    노선버스 탄력 운영 방안도 추진한다. 출퇴근 시간대에 앞선 정류장에서 만차가 된 버스를 연이어 보내야 하는 중간 정류장 승객을 위해 출발지가 아닌 중간 정류장에 일부 버스를 직접 투입하는 방식이 검토되고 있다.

    개인형 이동수단(PM)법 제정, 관련 인프라 확충, 인센티브 제공 등을 통해 개인형 이동 수단을 활성키로 했다. 내년부터는 도심항공교통(UAM) 등 미래 모빌리티와 기존 철도·버스 등을 연계할 수 있는 모빌리티 인프라인 미래형 환승센터(MaaS Station) 사업도 신규로 추진한다.

    이와함께 모빌리티 혁신 로드맵에서 제시한 과제를 도시 전체에 적용하는 '모빌리티 특화도시' 사업을 통해 자율차, 드론, 물류 분야의 추진 사업을 실증하고, 사업 모델을 발전시킨다.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google
    • e-mail
  • Copyrights ⓒ BetaNew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