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엔씨소프트, 10월 모바일게임 매출 '1위'...사용자 수 1위 ‘탕탕특공대’

  • 박지우 기자
    • 기사
    • 크게
    • 작게

    입력 : 2022-11-08 18:09:23

    - 모바일인덱스, '10월 게임 앱 MI TOP 50' 리포트 발표

    엔씨소프트가 지난달 국내 게임사 가운데 가장 많은 모바일 게임 매출을 거둬들였다. 또한 10월 게임 사용자 수(MAU) 순위 1위는 ‘탕탕특공대’로 조사됐다.

    < 2022년 10월 게임 매출 순위 TOP 50 /= 모바일인덱스 제공. >

    8일 모바일 빅데이터 플랫폼 `모바일인덱스`에 따르면 10월 기준 엔씨소프트의 모바일게임 매출 점유율은 12.7%로 2위 넥슨(12.3%), 3위 카카오게임즈(7.3%)를 제치고 가장 높았다.

    지난달 엔씨소프트의 리니지M은 매출 1위를 기록했으며, 리니지W는 4위, 리니지2M도 8위에 오르는 등 리니지 삼형제 모두 10위권 내에 이름을 올렸다.

    2위인 넥슨도 엔씨소프트와 마찬가지로 히트2(3위), 피파온라인4M(5위), 던전앤파이터 모바일(9위) 등 상위 10위권 내에 세 가지 게임을 안착시켰다.

    카카오게임즈의 오딘의 매출 순위는 전달 대비 두 계단 상승하며 전체 2위를 기록했고, 우마무스메 프리티더비는 6계단 내려간 20위를 기록했다.

    < 2022년 10월 게임 사용자 수 순위 TOP 50 /= 모바일인덱스 제공. >

    이 가운데 넷마블은 지난달 게임 매출 점유율 가운데 3.7%를 기록하며 전체 4위를 기록했다.

    한편 지난달 기준 사용자가 가장 많았던 게임은 모바일 캐주얼 게임 `탕탕특공대`로 217만명을 기록했다. 뒤이어 2위 포켓몬고(184만 명), 3위 로블록스(152만 명) 등이었다.

    탕탕특공대의 매출 순위도 전 달 대비 두 계단 상승하며 원신, 로블록스 등을 제치고 전체 6위를 기록했다.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google
    • e-mail
  • Copyrights ⓒ BetaNew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