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아우디 A6·기아 니로EV·벤츠 스프린터 등 13개 차종 2만여대 ‘리콜'

  • 박지우 기자
    • 기사
    • 크게
    • 작게

    입력 : 2023-01-20 23:45:20

    - 잔여 연료량 표시 오류...주행 중 시동 꺼짐 우려 등

    아우디와 기아,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 등 13개 차종 1만9960대가 리콜에 들어간다.

    국토교통부는 아우디, 기아,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에서 판매한 13개 차종 1만9960대에서 제작결함이 발견돼 제작사에서 자발적으로 시정조치(리콜)를 한다고 20일 밝혔다.

    < 아우디 리콜 차량 /=국토교통부 제공. >

    먼저 폭스바겐그룹코리아에서 수입·판매한 아우디 ‘A6 45 TFSI qu. Premium’ 등 7개 차종 1만8326대는 연료 레벨 센서가 연료호스 간의 간섭으로 정상 작동되지 않았다. 이로 인해 연료가 소모되더라도 계기판에 잔여 연료량이 제대로 표시되지 않아 안전에 지장을 줄 가능성이 확인됐다.

    기아에서 제작·판매한 니로 EV 등 3개 차종 625대는 통합전력제어장치(EPCU) 내부에 있는 냉각수 라인 불량으로 냉각수가 누수돼 주행 중 시동이 꺼질 가능성이 확인됐다.

    모닝 등 2개 차종 553대는 운전석 에어백 커버의 제조 불량으로 -35℃ 저온에서 에어백 전개 시 커버가 파손돼 이탈되고 이로 인해 운전자가 상해를 입을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벤츠코리아에서 수입·판매한 스프린터 456대는 변속기 제어장치의 소프트웨어 설정값 오류로 변속기 내 부품의 마모가 발생하는 현상이 나타났다. 경사진 도로에서 주차브레이크를 사용하지 않고 변속레버를 P단으로만 조정할 경우 차량이 움직여 사고가 발생할 수 있다.

    제작사에서는 자동차 소유자에게 우편 및 휴대전화 문자로 시정 방법 등을 알려야 한다. 결함시정 전에 자동차 소유자가 결함 내용을 자비로 수리한 경우에는 제작사에 수리한 비용에 대한 보상을 신청할 수 있다.

    한편, 국토부는 자동차 제작결함정보를 수집·분석하는 자동차리콜센터를 운영하고 있다.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google
    • e-mail
  • Copyrights ⓒ BetaNew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