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4월 들어 수출 11% 감소...무역적자 14개월째 가능성↑

  • 박지우 기자
    • 기사
    • 크게
    • 작게

    입력 : 2023-04-21 16:54:02

    - 반도체 수출 39% 감소…대중 무역 20억달러 적자

    이달 들어 20일까지 수출액이 1년 전보다 11% 감소했다. 7개월 연속 수출 감소가 이어질 것으로 전망된다. 반도체 수출 부진이 이어지면서 당분간 무역적자 흐름은 지속될 전망이다.

    21일 관세청에 따르면 4월 1∼20일 수출액(통관 기준 잠정치)은 323억7000만달러로 작년 같은 기간보다 11.0% 감소했다. 이 기간 조업일수는 15.5일로 지난해와 같았다.

    우리나라 수출은 지난해 10월부터 감소로 전환된 이후 반년 넘게 감소세가 이어지고 있다. 이달에도 승용차, 선박을 제외한 10대 주요 품목 수출이 일제히 감소했다.

    품목별로 보면 반도체(-39.3%), 석유제품(-25.3%), 무선통신기기(-25.4%) 등의 수출액이 큰 폭으로 감소했다. 승용차(58.1%), 선박(101.9%) 등의 수출은 늘었다.

    국가별로는 중국(-26.8%), 베트남(-30.5%), 일본(-18.3%) 등으로의 수출이 줄고 미국(1.4%), 유럽연합(EU·13.9%) 등으로의 수출은 늘었다.

    대(對)중국 수출은 지난 1∼10일 대미 수출액을 밑돌았지만, 1∼20일 실적(63억달러)으로는 다시 대미 수출액(59억달러)을 앞섰다.

    이달 1~20일 수입액은 전년 동기 대비 11.8% 감소한 365억900만 달러로 집계됐다. 국제유가가 안정세를 보이며 원유(-37.2%) 등의 수입이 크게 줄어든 영향이다.

    수입액이 줄었지만 수출 부진의 영향으로 무역수지는 41억3900만 달러 적자를 기록했다. 대중 무역적자가 19억9천600만달러로 절반가량을 차지했다.

    무역수지는 작년 3월부터 지난달까지 13개월 연속 적자를 기록했으며 대중 무역수지는 작년 10월부터 6개월 연속 적자였다.

    올해 들어 이달 20일까지 누적 무역적자는 265억8400만달러로 집계됐다. 지난해 무역적자(478억달러)의 절반을 넘어선 수치다.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google
    • e-mail
  • Copyrights ⓒ BetaNew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