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자동차 수출 훈풍' 올 4월까지 車수출액 232억달러...역대 최고치

  • 박지우 기자
    • 기사
    • 크게
    • 작게

    입력 : 2023-05-16 18:02:12

    - 산업부, '4월 자동차 산업 동향' 발표

    올해 4월까지 자동차 누적 수출액이 총 232억달러로 사상 최대 규모를 기록했다. 지난달 수출액은 역대 4월 기준 가장 높은 수출 실적을 달성했다.

    16일 산업통상자원부가 발표한 '4월 자동차 산업 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자동차 생산량은 38만2000대로, 전년 같은 달 대비 24.7% 늘었다.

    < 자동차 수출량, 수출액 추이 /=산업통상자원부 제공. >

    내수판매는 14만9천대(4.3%↑), 수출은 24만7천대(25.3%↑)로 나타났다. &자동차 부품 수출은 전년 동월 보다 1.6% 줄어든 19억 달러였다.

    산업부는 국내 생산이 차량용 반도체 등 부품공급이 정상화됨에 따라 두 자릿수 증가율을 보였고, 내수 판매와 수출 역시 국내외 수요를 바탕으로 생산이 확대되면서 증가세를 보인 것으로 분석했다.

    지역별 수출액은 북미가 29억8800만달러로 가장 많았고, 유럽연합(EU) 10억700만달러, 아시아 5억2100만달러, 기타 유럽 4억8000만달러, 중동 4억7600만달러 등 순이었다.

    현대차와 기아의 수출이 각각 10만3169대와 9만5398대로 작년 같은 달보다 각각 18.0%, 33.2% 늘었다. 한국GM, KG모빌리티의 4월 수출 증가율은 각각 115.9%, 30.7%로 나타났다. 다만 르노코리아는 56.8% 감소했다.

    친환경차 수출은 3개월 연속 20억달러를 웃돌았다. 승용차 기준 친환경차 수출액은 역대 두 번째로 높은 20억5천만달러(55.8%↑)였다. 수출량은 전년 같은 달 대비 33.7% 증가한 6만3824대였다.

    이 중 전기차와 플러그인 하이브리드차(PHEV)는 각각 2만9731대(100.4%↑), 6809대(67.0%↑) 수출됐다.

    미국 인플레이션 감축법(IRA) 적용 대상 차종인 전기차, PHEV, 수소차의 4월 대(對)미국 수출량은 2022년 8월 IRA 발효 이후 최대인 9천대를 기록했다.

    한편 올들어 1~4월 자동차 누적 수출액이 232억 달러로 사상 최고치를 달성했다. 이로 인한 자동차 무역 흑자 규모도 177억달러로 반도체를 제치고 수출 품목 중 1위를 기록했다.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google
    • e-mail
  • Copyrights ⓒ BetaNew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