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미래차 전환 적극 대응”...자동차 부품산업 14조 지원

  • 박지우 기자
    • 기사
    • 크게
    • 작게

    입력 : 2023-05-23 18:07:00

    - 산자부, ‘미래차 전환 및 수출 지원대책’ 발표

    미래 모빌리티 시대에 발맞춰 자동차 부품산업을 적극 육성하고 미래차로의 전환에 대응할 수 있도록 정부가 지원에 나선다. 정부와 민간은 자동차 부품산업 육성을 위해 14조3천억원 이상의 자금을 투입한다.

    산업통상자원부는 23일 서울 중로구 포시즌스 호텔에서 '자동차부품 산업전략 원탁회의'를 열고 이 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미래차 전환 및 수출 지원대책'을 발표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23일 서울 중로구 포시즌스 호텔에서 '자동차부품 산업전략 원탁회의'를 열고 '미래차 전환 및 수출 지원대책'을 발표했다./=산업통상자원부

    산업부는 이날 부품업계 지원대책으로 ▷ 14조3천억원의 자금 지원 및 일감 확보 ▷ 핵심기술 확보와 전문인력 양성 및 미래차부품 특별법 제정 ▷ 자동차부품 수출확대 등 3대 핵심과제를 제시했다.

    산업부는 이번 대책을 통해 전동화, 지능화, 자율주행 등으로 대표되는 자동차 산업의 패러다임 전환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모빌리티 혁명의 출발점이라 할 자동차 부품업계의 대응을 적극 지원할 방침이다.

    자금 지원과 일감 확보를 통해 오는 2030년까지 국내 전기차 생산 규모를 5배 확대하는 한편 미국과 유럽연합(EU) 등 2대 주력 시장과 중동, 중국·일본, 아세안 등 3대 유망시장에 대한 자동차부품 수출을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정부와 민간은 14조3000억원을 자동차부품 산업에 투입하는데 그 중 정부는 산업은행, 기업은행, 신용보증기금 등 정책금융기관을 통해 내연기관 부품업계에 5조4000억원, 자율주행 등 미래차 분야에 3조5000억원 등 총 8조9000억원을 공급한다.

    또한 오는 2030년까지 미래차 분야 인력소요 전망치(3만5000명)의 86%에 해당하는 3만명의 미래차 핵심 인력도 양성한다.

    산업부는 올해 자동차 산업 수출액이 사상 최고치인 800억달러를 넘어서고 시스템 반도체, 대형 디스플레이, 탄소 복합재, 바이오헬스, 소프트웨어(SW) 등 기타 첨단산업의 혁신을 이끌어낼 수 있다고 전망하고 있다.

    한편 이번 회의에 앞서 부품기업 지원을 위한 '완성차 제조사 상생선언 및 8개 유관기관 합동 업무협약(MOU) 체결식'도 진행됐다.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google
    • e-mail
  • Copyrights ⓒ BetaNew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