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LG전자, 전기차 충전 솔루션 사업 본격화

  • 박지우 기자
    • 기사
    • 크게
    • 작게

    입력 : 2023-05-25 15:06:03

    - 자회사 하이비차저, 충전기 4종 선보여

    LG전자가 전기차 충전기 생산을 시작으로 본격적인 전기차 충전 솔루션 사업에 박차를 가한다. 지난해 LG 가족이 된 전기차 충전기 전문업체는 ‘하이비차저(HiEV Charger)’로 이름을 바꾸고 새롭게 출발한다.

    < LG전자 연구원이 하이비차저 충전기로 전기차를 충전하는 모습을 시연하고 있다. /=LG전자 제공. >

    LG전자는 24일 경기도 평택 LG디지털파크에서 LG전자 임직원과 GS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1호 충전기 제품 생산' 오프닝 행사를 했다고 25일 밝혔다.

    지난해 LG전자의 자회사로 편입된 전기차 충전기 전문업체 애플망고는 이 자리에서 '하이비차저(HiEV Charger)'로 사명을 변경한다고 공표했다.

    지난 2019년 설립된 하이비차저는 전기차 충전기 핵심기술을 보유한 기업이다. LG전자는 지난해 하이비차저의 지분 60%를 인수하며 자회사로 편입했다. GS 계열은 지분 40%를 보유 중이다.

    이번 행사에서는 집과 사무실은 물론 각종 상업시설에서 안전하고 편리하게 설치할 수 있는 7kW(완속, 벽에 부착하는 유형·스탠드), 100kW(급속), 200kW(급속) 등 총 4종의 충전기 제품이 소개됐다.

    < 하이비차저 전기차 충전기 라인업. (왼쪽부터) 100kW, 200kW, 7kw 스탠드형, 7kw 벽부형  /=LG전자 제공. >

    이들 충전기는 ▷안정성(방수·방진·충전 안전 보호기능 등) ▷설치 공간의 효율화(얇은 두께·2채널 디스펜서) ▷사용의 편리성(LED 상태 표시·터치 디스플레이 적용 등) ▷관리의 효율성(커넥터 체결 감지·원격 업데이트 등)을 제고한 것이 특징이다.

    LG전자는 2018년 전기차 충전 솔루션 선행 개발을 시작으로 전기차 충전 솔루션 사업에 공을 들여왔다. 2020년에는 GS칼텍스가 오픈한 미래형 주유소에 전기차 충전 통합 관리 솔루션을 공급했으며, 지난해 11월 조직개편에서는 해당 사업을 전담하는 EV충전사업담당을 신설했다.

    LG전자의 제조, 품질관리 및 A/S, 공급망 역량은 높은 신뢰성이 요구되는 전기차 충전 솔루션 사업의 육성에 큰 도움이 될 전망이다.

    LG전자는 성장 가능성이 큰 북미와 유럽, 아시아 등 글로벌 시장을 겨냥한 제품 출시와 현지 충전 사업자와의 사업모델 협력을 확대할 계획이다.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google
    • e-mail
  • Copyrights ⓒ BetaNew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