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현대차·BMW·폭스바겐 등 9만2088대 리콜...'제작 결함'

  • 박지우 기자
    • 기사
    • 크게
    • 작게

    입력 : 2023-07-05 17:14:06

    - 국토부, 116개 차종 9만2088대 제작결함 확인

    BMW와 폭스바겐, 현대차 펠리세이드 등 9만2088대 차량에서 제작결함이 발견돼 자발적 리콜에 들어간다.

    < 리콜 대상인 BMW 520i 럭셔리와 폭스바겐 ID.4 82kWh /=국토교통부 제공. >

    국토교통부는 BMW코리아, 폭스바겐그룹코리아,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 현대자동차, 스텔란티스코리아에서 제작하거나 수입·판매한 116개 차종 9만2088대에서 제작결함이 발견돼 자발적 시정조치(리콜)를 한다고 5일 밝혔다.

    국토부에 따르면 520i 럭셔리를 비롯한 BMW 92개 차종 6만9488대는 계기판 소프트웨어 오류로 화면의 표시 값이 실제값과 다를 때 화면이 꺼져 안전에 지장을 줄 가능성이 확인돼 오는 7일부터 리콜이 진행된다.

    EQS 450+ 등 벤츠의 3개 차종 1천557대는 구동 전동기 소프트웨어의 오류로 특정 조건에서 전력 공급이 차단될 가능성이 확인됐다. 스프린터 등 2개 차종 230대는 송풍 조정 회로 내 퓨즈가 부적절하게 배치돼 화재가 발생할 가능성이 있어 오는 7일부터 시정조치에 들어간다.

    ID.4 82kWh를 포함한 폭스바겐·아우디 16개 차종 1만8801대는 운전자를 지원하는 첨단 조향장치 소프트웨어의 오류로 운전자가 장치 작동을 해제하는 기능이 없는 안전기준 부적합 사항이 파악됐다. 지난달 26일부터 시정조치가 진행 중이다.

    현대차는 팰리세이드 1025대에서 브레이크 펌프 내 진공이 제대로 형성되지 않아 브레이크가 제대로 작동하지 않는 점이 발견됐고, 지프는 체로키L 691대에서 후미등 제조 결함으로 광도(光度)가 안전 기준에 부합하지 않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번 리콜 대상 차량은 각 판매사 공식 서비스센터 등에서 무상으로 수리를 받을 수 있다.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google
    • e-mail
  • Copyrights ⓒ BetaNew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