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한은, 기준금리 5연속 동결·긴축기조 유지...“경기 불확실성 높아”

  • 박지우 기자
    • 기사
    • 크게
    • 작게

    입력 : 2023-08-24 13:03:03

    - 기준금리 3.5% 유지...美 추가긴축 가능성 확인 필요

    한국은행이 지난 2·4·5·7월에 이어 24일 기준금리를 다시 3.50%로 동결했다. 한은 금융통화위원회는 이날 열린 통화정책방향 회의에서 현재 기준금리(연 3.50%)를 조정 없이 동결했다.

    가계부채 인상과 원·달러 환율의 상승 등 인상 요인이 있지만 최근 중국 부동산발 리스크가 겹쳐 경기가 더 불안해져 일단 동결에 나선 것으로 해석된다.

    특히 오는 25일(현지시간) 예정된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 의장의 잭슨홀 회의 연설에서 미국의 추가 긴축 의지 등을 확인할 것으로 보인다.

    이날 한은이 다시 동결을 결정한 주요 배경은 무엇보다 불안한 경기 상황이다.

    2분기 경제성장률(전 분기 대비 0.6%)은 1분기(0.3%)보다 높지만, 세부적으로는 민간소비(-0.1%)를 비롯해 수출·수입, 투자, 정부소비 등 모든 부문이 뒷걸음쳤다.

    또 최근 중국 부동산개발업체 비구이위안(컨트리가든)의 디폴트(채무불이행) 위기 등으로 중국 리스크(위험)가 커졌다. 여기에 미국의 추가 긴축 가능성까지 거론되고 있다. 이에 정부나 한은이 기대하는 하반기 경기 반등의 실현이 더욱 불투명해졌다.

    다만, 경기 위축을 고려해 기준금리를 낮춘다면 가계부채·환율·물가 등을 고민해야 한다. 결국 금통위는 이날 기준금리 동결을 택했다. 미국과 기준금리 격차도 2.00%포인트(한국 3.50%·미국 5.25∼5.50%)로 유지됐다.

    기준금리 동결 기조 속에서도 가계부채가 빠르게 다시 불어나고 있으며 금리 인하로 기름을 부을 가능성이 있다. 작년 4분기와 올해 1분기 줄었던 가계신용(빚) 잔액은 지난 2분기 9조5000억원 증가했다.

    뿐만 아니라 미국(5.25~5.50%)과의 기준금리 역전 폭이 사상 초유의 2.0%포인트(p)까지 커지면서 최근 환율도 9개월 만에 1,340원대에 올라섰다.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google
    • e-mail
  • Copyrights ⓒ BetaNew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