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로봇·자율주행·UAM...2035년까지 '스마트 빌딩' 전국에 1만곳 세운다

  • 박지우 기자
    • 기사
    • 크게
    • 작게

    입력 : 2023-12-19 17:03:28

    - 국토부, '스마트+빌딩 활성화 로드맵' 발표

    오는 2035년까지 정부가 도심 내에 로봇, 자율주행 자동차, 도심항공교통(UAM) 친화형 건물 1만동을 만든다. 건물에는 용적률ㆍ건폐율 완화 혜택을 주고, 관련 건축 기준도 마련할 계획이다.

    국토교통부는 19일 건축융합혁신 정책으로 '스마트+빌딩 활성화 로드맵'을 발표했다.

    < 서울고속터미널의 '스마트+빌딩' 전환 모델 /=국토교통부 제공. >

    로드맵에 따르면 도심항공교통(UAM), 자율주행, 스마트물류 등 모빌리티 시대에 맞춰 건축물이 모빌리티 친화 인프라로서 역할을 수행할 수 있도록 건축기준 마련과 함께 용적률·건폐율 완화 혜택 부여를 추진한다.

    이번 로드맵은 원희룡 장관과 하헌구 인하대 교수를 공동위원장으로 하고, 산·학·연 65개 기관이 참여하는 스마트플러스빌딩 얼라이언스가 지난 2월부터 논의한 결과다.

    최종 목표인 스마트플러스빌딩 1만동 구축을 위해 정부는 우선 내년 상반기 3기 신도시인 고양창릉에서 로봇 친화형 아파트 조성을 위한 '미래건축 특별설계공모'를 한다.

    스마트플러스빌딩은 UAM, 로봇 등이 원활하게 작동할 수 있도록 공간 구조와 설비를 갖춘 건축물을 뜻한다. 건축물 용도에 'UAM 버티포트'를 신설하고, 공공 기능을 갖춘 버티포트에는 용적률과 건폐율을 완화한다.

    생활권 단위로 주거지역 내 소규모 로봇 물류거점 조성도 허용하기로 했다. 건축법 시행령을 고쳐 500㎡ 미만 소규모 주문배송시설의 제2근린생활시설 입지를 허용한다. 완전 자율주행차 시대를 대비한 건축물 공간 변화도 꾀한다. 자율주차가 가능해지면 건물 내 주차 공간을 축소하거나, 외부로 분리할 수 있다.

    정부는 아파트에 자율주차 지원 로봇을 설치하면 기계식 주차장을 허용하고, 자율주행을 통한 외부 주차장 확보 때는 주차장 설치 규제를 완화할 계획이다. 도로에 접한 건물 저층부에는 자율주행 도킹 데크와 차량용 엘리베이터, 개인형 이동수단(PM) 주차 공간을 설치해 환승이 편리한 동선을 만든다.

    스마트+빌딩 얼라이언스 중 28개 기관들과 함께 서울고속버스터미널, 가천길병원, 고양시-서대문구 청사에 대한 스마트+빌딩 적용 공동연구 양해각서(MOU)를 체결하고 실제 구현방안에 대해 모색할 계획이다.

    국토부는 스마트플러스빌딩 조성 때 고려해야 할 사항을 담은 가이드라인을 내년 중 마련하고, 2025년에는 건물 인증제를 도입할 계획이다. 규제 완화와 인센티브 부여, 선도사업 지원을 위한 특별법 제정도 추진한다.

    한편 경기 성남시 네이버 1784 사옥에서 열린 로드맵 발표 이후에는 스타트업(새싹기업)과 청년이 함께 하는 스마트+빌딩 혁신 라운드 테이블이 이어진다.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google
    • e-mail
  • Copyrights ⓒ BetaNew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