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산업부 “수출 증가세, 3월에도 지속될 것”...반도체·자동차 등 핵심 품목 지원

  • 박지우 기자
    • 기사
    • 크게
    • 작게

    입력 : 2024-03-19 17:01:48

    - 반도체 수출 '큰 폭 개선세' 지속 전망

    반도체 등 주력 제품의 수출 회복에 힘입어 수출 증가 흐름이 올해도 지속될 것이라는 정부의 전망이 나왔다.

    강경성 산업통상자원부 1차관은 19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제3차 수출 품목 담당관 회의'에서 "반도체 등 IT 품목을 중심으로 주력 품목의 수출 호조세가 지속돼 3월에도 수출 증가세와 흑자 흐름이 이어질 것"이라고 밝혔다.

    산업부에 따르면 올해 1~2월 합산 수출은 작년 동기보다 11.2% 증가한 1,072억 달러를 기록하며 지난10월부터 5개월 연속 플러스 흐름을 이어가고 있다.

    강 차관은 "우리 경제 삼두마차인 소비, 투자, 수출 중 수출이 확실한 반등세를 보여줘 올해도 우리 경제 성장을 견인하는 핵심 동력이 될 것"이라며 "정부도 가용한 자원을 모두 결집하여 총력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산업부는 반도체 수출과 관련해 올해 정보기술 전방산업(서버・모바일・PC) 수요 회복과 HBM 등 고부가품목 수요 확대 영향으로 큰 폭의 개선세를 이어갈 것으로 전망했다. 실제 지난 1월과 2월 두달 동안 반도체 수출은 61.4% 증가했다.

    또 작년 709억달러로 역대 최대 실적을 기록한 자동차 수출 역시 미국을 중심으로 호조세가 지속될 것으로 예상했다.

    정부는 올해 역대 최대인 7000억달러 수출 목표 달성을 목표로 제시하면서 반도체 1천200억달러, 자동차 750억달러 등 핵심 품목별 수출 목표액도 정해뒀다.

    이러한 수출 목표 달성을 위해 정부는 올해 무역금융 지원 규모를 역대 최대인 360조원으로 늘려 대기업뿐 아니라 중소·중견기업이 안정적인 기반에서 수출을 확대할 수 있도록 뒷받침할 예정이다.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google
    • e-mail
  • Copyrights ⓒ BetaNew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