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美 금리 인상 여파에 국내 증시 '휘청'…심리적 지지선 2400선 마저 붕괴

  • 구재석 기자
    • 기사
    • 크게
    • 작게

    입력 : 2018-02-10 10:30:07

    지난주 2600선을 넘었던 코스피가 한주 만에 2360대로 주저 앉으며 크게 흔들렸다.

    10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코스피는 지난 9일 전 거래일보다 43.85포인트(1.82%) 내린 2363.77로 장을 마감했다. 개장 직후에는 2340대까지 급락하기도 했다.

    사정은 코스닥 시장도 마찬가지다. 연초 900을 넘어 1000선 돌파를 바라보던 지수는 전날보다 19.34포인트(2.24%) 하락한 842.60으로 거래를 마쳤다.

    국내 증시 급락의 진앙은 미국이었다. 미국의 고용 등 경제 지표가 양호하게 나오자 금리 인상 시기와 속도가 예상보다 빨라질 수 있다는 우려가 지난주부터 본격적으로 고조됐다.

    이에 미국 국채 10년물 금리는 급등했고 증시 조정의 빌미로 작용했다. 결국 미국 다우지수는 현지시간으로 지난 5일 장중 6% 넘게 폭락했다.

    그 충격에 지난 5일 종가 기준으로 33.64포인트(1.33%) 하락한 2491.75로 장을 종료한 코스피는 6일 38.44포인트(1.54%) 내린 2453.31를 기록하며 하락세를 이어갔다.

    급기야 지난 7일에는 무려 56.75포인트(2.31%) 하락한 2396.56을 찍으며 2400선 마저 무너졌다.

    코스피는 다음날 2407.62로 전날보다 11.06포인트(0.46%) 오르며 안정을 되찾는 듯했지만 9일에 다시 속절없이 무너졌다.

    코스닥지수는 5일 41.25포인트(4.59%) 급락하며 미국 서브프라임모기지 사태 이후 10년 6개월 만에 가장 큰 폭으로 하락했다.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google
    • e-mail
  • Copyrights ⓒ BetaNews.net